삼성전자 임원 214명 승진…핵심 인재 31명 부사장으로

[뉴시스]

[뉴시스]

 
삼성전자는 4일 임원 214명을 승진 발령하는 내용의 2021년도 정기 임원 인사를 단행했다.
 
직급별로 부사장 31명, 전무 55명, 상무 111명이 승진 대상에 올랐다. 이는 2017년 221명 이후 3년 만에 가장 큰 폭의 승진 인사다. 2018년에는 158명, 올해 초에는 162명이 승진했다.
 
올해 승진폭이 커진 것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세계적 확산 상황에도 불구하고 3분기에 67조원에 달하는 역대 최대 매출을 달성하고 영업이익도 12조3500억원으로 2년 만에 최대를 기록하는 등 호실적을 이룬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우선 삼성전자는 경영성과가 탁월한 핵심 인재 31명을 부사장으로 승진시키며 미래 CEO(최고경영자) 후보군을 키웠다.  
 
고승환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부사장을 비롯해 이강협 생활가전사업부 전략마케팅팀장 부사장, 김학상 무선사업부 NC개발팀장 부사장 등이 승진의 영예를 안았다.  
 
능력있는 인재의 연령과 연차에 관계없는 인사를 진행하는 삼성전자의 독특한 인사 시스템으로 잘 알려진 ‘발탁 승진’ 규모도 올해 25명으로 전년 대비 1명 늘었다.  
 
이기수 생활가전사업부 개발팀장 부사장을 비롯해 이진엽 메모리사업부 플래시설계팀장 전무, 김민우 무선사업부 영업혁신그룹 상무 등이 발탁됐다.  
 
아울러 삼성전자는 조직 혁신을 위한 다양성 확대를 위해 외국인과 여성 임원도 올해 10명으로 2020년도 인사보다 1명 늘었다. 외국인 중에서는 미국법인의 생활가전 비즈니스장인 조셉 스틴지아노 부사장과 러시아법인의 CE B2C팀장 드미트리 전무 등이 대표적이다.  
 
여성 임원으로는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의 서비스 비즈니스팀 부팀장 한상숙 전무와 유미영 생활가전사업부 S/W개발그룹장 전무 등이 있다.  
 
삼성전자는 소프트웨어 분야 우수인력 승진도 확대했다. 승진 규모는 지난해 10명보다 2배 이상 늘어나 올해 21명이다. 윤장현 무선사업부 S/W 플랫폼팀장 부사장을 포함해 이종열 메모리사업부 S/W 개발팀장 부사장 등이 승진했다.  
 
아울러 연구개발(R&D) 부문 최고전문가인펠로우 1명과 마스터 16명을 선임해 기술인재 우대에도 힘을 보탰다. 차세대 반도체 CMP 공정과 설비, 소재 등 기술 권위자로 알려진 반도체연구소 공정개발실의 윤보언펠로우도 있다.  
 
삼성전자는 이번 임원인사를 통해 경영진 인사를 마무리했고 추후 조직개편과 보직인사를 확정해 발표할 예정이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