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은방 주인에게 수면제 음료 주고 2억어치 훔친 30대

경북 포항북부경찰서 전경. [사진 포항북부경찰서, 중앙포토]

경북 포항북부경찰서 전경. [사진 포항북부경찰서, 중앙포토]

 금은방 주인을 잠들게 해서 거액의 금품을 훔쳐 달아난 30대가 붙잡혔다. 경북 포항 북부경찰서는 4일 "A씨(39)를 강도상해 혐의로 검거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1일 포항시 북구에 있는 한 금은방에 손님을 가장해 들어갔다. 그러고 귀금속을 살펴보면서, 수면제 성분이 들어있는 과일 음료수병 업주에게 건넸다. 별다른 의심 없이 음료수를 마신 업주가 잠이 들자, 진열장에 있던 귀금속 2억원 상당(경찰 추산)과 현금 1000만원을 훔쳐 달아났다.  
 
 금은방 주인은 경찰에서 "손님이 건넨 음료수를 마신 후 잠이 들었고 3시간 정도 있다가 깨어보니 진열장에 있던 귀금속 등 2억원 어치가 사라진 상태였다"고 진술했다. 당시 경찰이 현장에 도착했을 때 가게 내부를 녹화하고 있던 폐쇄회로(CC)TV 저장장치도 보이지 않았다. 
 
 경찰은 금은방 일대 폐쇄회로(CC)TV 확인 등을 거쳐 지난 3일 경남지역에서 A씨를 검거했다. 또 그의 도주를 도운 혐의로 B씨(39)도 함께 붙잡았다. B씨는 금은방 범행의 공범은 아니라고 경찰은 설명했다.  
 
 경찰은 A씨가 가지고 있던 남은 현금과 귀금속을 확보했다. 경찰은 국과수에 수면제 성분을 조사 의뢰하는 한편, A씨를 상대로 구체적인 범행 경위 등을 확인하고 있다. 경찰은 조사가 끝나면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포항=김윤호 기자
youknow@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