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병석 국회의장 사이에 두고···이낙연·김종인 '공수처법 공방'

박병석 국회의장(가운데)과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왼쪽),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4일 국회 의장실에서 열린 교섭단체 정당대표 회동에서 기념 촬영을 준비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병석 국회의장(가운데)과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왼쪽),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4일 국회 의장실에서 열린 교섭단체 정당대표 회동에서 기념 촬영을 준비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4일 박병석 국회의장 주재로 국회의장실에서 열린 교섭단체 정당대표 회동에서 공수처법(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법)에 대해서 뚜렷한 의견 차이를 보였다.  

 
김종인 위원장은 모두발언을 통해 공수처법에 대해 "이 정부에서 발의하여 패스트트랙을 거쳐 만들어놓은 법인데, 공수처를 하는 과정에서 뜻대로 되지 않는다고 해서 법을 고쳐야 하는 게 상식에 맞는 건지 묻고 싶다"고 비판했다.  
 
이어 "모든 사람이 합리적으로 합의하라고 비토조항을 뒀던 것 아니냐, 결정이 쉽게 안된다고 비토 조항 삭제하고 마음대로 한다고 하는 게 통상적 사고방식으로 해석되는지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김 위원장은 "출발하는 기구에 정상적인 사람이 돼야 정상적으로 운영된다. 그렇지 못하면 그 기구 자체가 어떻게 될지 모른다"고 우려하며 "권력이 어느 한 정당이 장기 집권한다고 전제할 수 없다"며 양보와 타협을 통한 정치를 촉구했다.  
 
이에 이낙연 대표는 "좋은 충고 감사하다"면서도 "변화를 거부하는 것만으로는 발전을 이룰 수 없다"고 물러서지 않았다. 그는 "공수처는 24년 동안 우리의 숙제였다. 공수처장 후보추천위 운영의 경험 보면 굉장히 취약한 부분 있다는 것 드러나지 않았느냐. 개선이 불가피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회동을 마친 후 박병석 국회의장은 "비공개 회담에서 현안에 대해 광범위하게 솔직한 이야기를 주고받았다"며 "공수처에 대해 빠른 시일 내 정치력을 발휘해 해결하고, 원내 중심으로 협상한다는 의견일치를 봤다"고 밝혔다.  
 
초대 공수처장 후보에 대해 여야의 합의가 거듭 결렬되면서, 민주당에서는 법률 개정을 통해 공수처 설치를 강행하겠다는 뜻을 밝혀왔다.  
 
한편 박 의장은 중대재해기업처벌법 등 경제 현안과 관련된 각종 법률안에 대해서는 "다음 주에 양당 정책위의장, 원내수석부대표가 모여 의장 주재로 회의해서 정리해나가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해준·하준호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