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리뉴 감독 "'북런던 더비' 의미를 잊으면 안 된다"

조제 무리뉴 감독

조제 무리뉴 감독

'북런던 더비'를 앞두고 조제 무리뉴 토트넘 감독이 승리를 약속했다.
 
오는 7일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토트넘과 아스널이 2020~21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11라운드 맞대결을 펼친다.
 
현재 분위기와 흐름은 토트넘이 한 수 위다. 토트넘은 6승3무1패(승점 21)로 리그 1위를 질주하고 있다. 반면 아스널은 4승1무5패(승점 13)로 14위에 머물러 있다.
 
하지만 EPL을 대표하는 라이벌전이라 쉽게 승부를 예측할 수 없다. 토트넘은 라이벌을 꺾고 1위를 지키려고 하고, 아스널은 라이벌을 무너뜨리고 흐름의 반전을 노린다.
 
경기를 앞두고 무리뉴 감독은 자신감이 넘쳤다. 그는 "토트넘은 지금 리그에서 좋은 포지션을 차지하고 있다. 리그 1위를 지켜내기 위해 싸우고 있다. 이번 경기에서 우리는 승점을 원한다. 아스널을 쓰러뜨리기를 원한다. 아스널에 승리하는 것이 토트넘의 토트넘 팬들에게 줄 수 있는 유일한 선물"이라고 밝혔다.
 
'북런던 더비'가 지닌 의미도 되새겼다. 무리뉴 감독은 "토트넘의 문화를 이해해야 하고, 토트넘의 문화를 배우며 토트너 팬들과 가치를 공유해야 한다. 지금 이 순간 잊지 말아야할 것이 있다. 역사적인 라이벌이 있고, 이들과의 경기가 토트넘 팬들에게 어떤 의미를 가지고 있는가를 잊으면 안 된다"고 강조했다.
 
최용재 기자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