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당선 확정…선거인단 가장 많은 곳 승리 깃발 꽂았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 AP=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 AP=연합뉴스

미국 대선에서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가 캘리포니아주에서 승리하며 '공식적으로' 선거인단 270명을 넘게 확보해 4일(현지시간) 당선이 사실상 확정됐다. 
 
AP통신은 이날 알렉스 파디야 캘리포니아 국무장관이 캘리포니아주에서 바이든 당선인의 승리를 공식 인증했다고 보도했다. 캘리포니아는 미국 50개 주 가운데 가장 많은 55명의 선거인단이 걸린 곳이다. 바이든 당선인은 이날 캘리포니아의 선거인단 55명을 합쳐 총 279명의 선거인단을 확보하게 됐다(AP 집계 기준).
 
선출된 각 주의 선거인단은 오는 14일 대통령을 공식 선출하는 투표를 한다. 주별로 실시한 투표 결과는 내년 1월 6일 의회에서 승인, 공표하는 절차를 거친다. 
 
통상 미 대선의 승자는 대선일 직후 결정됐기 때문에 각주의 당선인 인증과 선거인단 확정은 형식적인 절차로 여겨져 왔다. 하지만 올해 대선의 경우 트럼프 대통령이 선거 결과에 승복하지 않아, 주별 당선인 인증 및 선거인단 확정이 관심사로 떠올랐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로이터=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로이터=연합뉴스

 
바이든 당선인이 승리한 주 가운데, 당선인 인증이 남은 곳은 콜로라도·하와이·뉴저지 등만 남게 됐다. 이 세 곳의 선거인단까지 모두 확보하면 바이든 당선인은 총 306명, 트럼프 대통령은 232명의 선거인단을 공식 확보하게 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애리조나·조지아·미시간·펜실베이니아·위스콘신 등 경합 주에서 선거결과 불복소송을 최소 50여건 이상 냈지만, 현재까지 30여건이 기각당하거나 패소했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