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바마 고교 농구 유니폼, '킹' 르브론 제임스 것보다 더 비쌌다

‘농구 황제’ 마이클 조던, 미국 프로풋볼리그(NFL) 선수 콜린 캐퍼닉의 신인(루키) 시절 유니폼이 온라인 경매에서 각각 사상 최고가에 낙찰됐다.
 
미 NBA 시카고 불스 현역 시절의 마이클 조던. [중앙포토]

미 NBA 시카고 불스 현역 시절의 마이클 조던. [중앙포토]

미국 CNN방송에 따르면 4일(현지시간) 경매업체 줄리언스 옥션 주관으로 진행된 온라인 경매에서 조던이 1984년 시카고 불스에 지명된 날 기자회견에서 들어 올린 유니폼 상의가 32만 달러(약 3억 4750만원)에 낙찰됐다. 이는 역대 조던 유니폼 상의 판매가 중 가장 높은 금액이라고 주최 측은 밝혔다. 

 
기존 최고 기록은 지난 7월 조던이 1997∼1998시즌 동부 콘퍼런스 파이널 무대에서 입었던 유니폼 상의가 28만 8000달러(약 3억 1270만원)에 낙찰된 것이었다.
 
이날 경매에선 캐퍼닉이 2011년 NFL의 샌프란시스코 포티나이너스에 데뷔할 때 입었던 유니폼 상의도 12만 8000달러(약 1억 3900만원)에 팔렸다. 이는 NFL 선수 유니폼 경매 낙찰가로는 역대 가장 높다.
 
캐퍼닉은 경찰 총격으로 흑인이 사망한 사건에 항의하며 2016년 경기 전 국민의례 와중에 무릎을 꿇은 일화의 소유자다. 이후 국기 앞 ‘무릎 꿇기’ 시위는 미국 전역으로 확산했다.
 
같은 경매에선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이 고등학생 때 입었던 농구 유니폼(상의)도 19만 2000달러(약 2억 850만원)에 낙찰돼 고등학생 농구선수 유니폼 상의의 경매 낙찰가 최고 기록을 경신했다.
 
고등학교 선수 유니폼의 기존 최고 낙찰가는 현역 NBA 선수인 ‘킹’ 르브론 제임스(36)가 입은 것으로, 지난해 18만 7500달러(약 2억 360만원)에 팔렸다.
 
정용수 기자 nkys@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