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진자 대소변까지 치우는 간호사···"K방역 매일 무너진다"

12일 서울 종로구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 주최로 열린 코로나19 전담병원 인력 소진과 이탈 호소 및 대책마련 촉구 기자회견에서 방역복을 착용한 의료진이 기자회견 낭독을 마치고 눈물을 흘리고 있다. 뉴스1

12일 서울 종로구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 주최로 열린 코로나19 전담병원 인력 소진과 이탈 호소 및 대책마련 촉구 기자회견에서 방역복을 착용한 의료진이 기자회견 낭독을 마치고 눈물을 흘리고 있다. 뉴스1

 
수도권의 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전담병원 간호사들은 한동안 보호자·간병인까지 ‘3역(役)’을 맡았다. 요양병원 환자들이 이 병원으로 옮겨지면서다. 환자 대소·변 치우는 것까지 해야 했다. 그나마 다행히 20여명의 간병인을 어렵게 구해 코로나19 환자치료에 보다 집중할 수 있게 됐다. 
 

벗지 못하는 방호복 

또 다른 전담병원 간호사 A씨도 업무 과중을 호소한다. 환자들의 중증도가 높아지면서 자연히 근무시간이 늘었다. 일반 병동에서 인공호흡기를 단 환자를 돌본다. 전국적으로 중환자 치료용 병상이 부족해진 영향이다. A간호사는 “식사까지 직접 떠먹여 줘야 하는 환자가 늘었다”며 “출근할 때 입은 방호복을 퇴근 시간이 돼서야 벗을 수 있는 상황까지 갔다”고 말했다.
 
코로나19가 1년 가까이 지속하면서, 일선 현장 간호사들 사이에서 “이젠 한계다”라는 하소연이 곳곳에서 터져 나온다. 3차 유행 속 환자는 눈에 띄게 늘었지만, 정규 의료인력은 제자리 수준이다. 이미 피로감이 쌓일 대로 쌓였다고 한다. 와중에 파견 간호사와 갈등상황도 빚어지고 있다.  
12일 서울 종로구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 주최로 코로나19 전담병원 인력 소진과 이탈 호소 및 대책마련 촉구 기자회견이 열리고 있다. 이날 회견에서 참석자들은 코로나19 전담병원 정원 확대와 현장의 상황을 반영한 지원 및 보상 방안 마련 등을 촉구했다. 뉴스1

12일 서울 종로구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 주최로 코로나19 전담병원 인력 소진과 이탈 호소 및 대책마련 촉구 기자회견이 열리고 있다. 이날 회견에서 참석자들은 코로나19 전담병원 정원 확대와 현장의 상황을 반영한 지원 및 보상 방안 마련 등을 촉구했다. 뉴스1

 

"매일 간호현장은 무너진다"  

서울시보라매병원 안세영 간호사는 최근 한 언론사를 통해 정세균 국무총리를 향해 쓴 편지를 공개했다. 그는 의료진의 희생으로 버티고 있는 ‘K방역’은 지속 가능하지 않다고 했다. 안 간호사는 “‘K방역의 성공신화’는 매일매일 간호현장에서 무너진다. 저희는 매일 실패하고 있다”며 “이제는 저희의 수고가 더는 계속되기 힘든 상황”이라고 썼다.
 
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은 12일 기자회견에서 “간호사들이 사명감만으로 1년을 버텼다”며 “현장의 절박한 목소리를 흘려듣지 말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부족한 의료인력 

업무과중 현실은 코로나19 중환자실 근무기피로 이어진다. 오산 한국병원은 병상부족 문제를 해결하려 병원을 내놓았다. 현재 코로나19 거점 전담병원으로 내부수리 중이다. 중환자 19병상, 준중환자 8병상 등을 더해 모두 97병상을 운영할 예정이다. 하지만 벌써 중환자 환자를 돌볼 의료인력 구하기에 애를 먹고 있다. 한국병원 관계자는 “(중환자실의 경우) 워낙 업무가 힘들다 보니 지원자가 적다”고 말했다.
 
정부는 부족한 인력을 충원하려 간호사를 파견하고 있다. 하지만 기존 간호사와 파견 간호사 간 엉뚱한 갈등상황도 빚어졌다. 복수의 간호사들은 “파견에 나서는 숭고한 희생정신은 이해한다”면서도 “경력이 5년 미만으로 짧거나 수년간 단절된 분이 부지기수다. 오히려 파견 간호사를 돌보고 있는 실정”이라고 입을 모았다.

서울역 광장에 마련된 임시선별진료소 모습. 뉴스1

서울역 광장에 마련된 임시선별진료소 모습. 뉴스1

 

"코로나 끝나면 그만둔다"는 간호사 

여기에 수당 논란까지 더해졌다. 공공의료원에 근무하는 현직 간호사보다 파견 간호사의 수당이 많은 경우도 있어서다. 파견 인력의 수당은 보통 500만~600만원이다. 한 달에 900만원을 받는 경우도 있다. 현장을 지켜온 간호사보다 상황에 따라 2~3배 이상 차이 난다. 이에 다니던 병원을 그만두고 아예 파견을 가는 간호사도 일부 있다는 게 대한간호사협회 설명이다.
 
익명을 요청한 수도권 병원 관계자는 “직원들 면담해보면, ‘코로나19 끝나면 그만 둔다’고 한다”며 “파견 나온 간호사가 얼마 받는지 솔직히 안다. (파견 간호사들이) 일하는 것에 비해 많이 받는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현장 간호사 위한 지원방안 필요 

현장 간호사 지원방안에는 하루 5만원씩 지원되는 중환자 병상 수당과 야간간호관리료가 있다. 간호관리료는 수당이 아니다. 건강보험 재정으로 수가로 지급된다. 이에 병원마다 ‘n분의 1’로 쪼개주는 실정이다. 간호사 한명당 하루 1만원이 조금 넘는 금액을 받게 된다. 체감 안 되는 지원금액이다. 보건의료노조에서는 중환자 병상수당과 간호관리료 재정을 합한 ‘가칭 코로나 생명안전수당’을 신설, 지원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한만호 간호협회 정책전문위원은 “(민간병원보다 처우가 열악한) 공공병원의 경우 파견 간호사와의 차이가 두드러지는 측면이 있다”며 “현장 간호사들이 제대로 역량 발휘할 수 있도록 납득할 수 있는 보상책을 마련해줘야 한다”고 말했다.
 
김민욱·이태윤 기자 kim.minwook@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