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BA 득점왕 하든, 4각 트레이드로 브루클린행

NBA 득점왕 제임스 하든은 덮수룩한 수염과 스텝백 3점슛이 트레이드마크다. [AP=연합뉴스]

NBA 득점왕 제임스 하든은 덮수룩한 수염과 스텝백 3점슛이 트레이드마크다. [AP=연합뉴스]

 
미국프로농구(NBA) 휴스턴 로키츠의 간판스타 제임스 하든(32)이 블록버스터급 4각 트레이드를 통해 브루클린 네츠로 이적한다. 케빈 듀랜트, 카이리 어빙과 함께 톱클래스 삼각편대를 이루게 됐다.
 
미국 스포츠 전문매체 ESPN은 14일 “휴스턴이 하든을 브루클린으로 보낸다. 하든은 팀 훈련에 불참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미국 현지 매체들의 보도에 따르면 하든의 브루클린 이적은 인디애나 페이서스와 클리블랜드 캐벌리어스까지 포함된 4각 트레이드다.
 
브루클린은 하든을 데려오며 클리블랜드로 재럿 앨런과 타우린 프린스를 보낸다. 휴스턴은 클리블랜드에서 단테 엑섬, 브루클린에서 로디온스 쿠룩스, 인디애나에서 빅터 올라디포를 받는다. 인디애나가 브루클린에서 카리스 르버트를 데려와 4각 트레이드를 완성한다.
 
슈팅가드인 하든은 2018년 NBA 최우수선수(MVP)로 선정된 바 있는 최고 스타다. 지난 시즌에도 경기당 평균 34.3점과 7.5어시스트, 6.6리바운드를 기록했다. 최근 세 시즌 연속 NBA 득점왕에 오르며 발군의 공격력을 과시했다. 올스타전에 8차례 출전했고, 시즌 베스트5에도 다섯 차례나 이름을 올렸다.  
 
하든이 브루클린 유니폼을 입으며 올 시즌을 앞두고 합류한 케빈 듀랜트, 카이리 어빙과 함께 리그 정상급 삼각편대를 구성하게 됐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