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혜원 "文, 양정철과 연 끊었다…그의 생쇼에 속지 말라"

13일 밤 유튜브 채널 ‘손혜원 TV’에 올라온 영상 속 손혜원 전 의원. 유튜브 캡처

13일 밤 유튜브 채널 ‘손혜원 TV’에 올라온 영상 속 손혜원 전 의원. 유튜브 캡처

손혜원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의 최측근으로 알려진 양정철 전 민주연구원장에 대해 “조용해질 때까지 미국에 있다가 다시 스멀스멀 기어들어와 대통령 만들기에 나설 것”이라며 독설을 날렸다.  
 
손 전 의원은 13일 밤 자신의 유튜브 채널 ‘손혜원 TV’를 통해 이른바 친문 핵심 ‘3철’(전해철·이호철·양정철) 중 한 명인 양 전 원장(노무현정부 홍보기획비서관)의 실상을 알아야한다며 폭로성 발언을 했다.  
 
그는 “대통령이 신뢰하는 사람에 양정철은 없다”며 “문재인 대통령이 완전히 쳐낸 사람이기에 속으면 안 된다”고 주장했다. 특히 “대통령은 2017년 5월 양정철과의 연을 끊었다”며 “그 뒤로 한 번도 그를 곁에 두겠다는 생각조차 하지 않은 걸로 안다”고 했다.  
 
손 전 의원은 또 “저는 사실 대통령이 사람을 잘 버리지 않기에 양 비서를 데리고 들어갈 것으로 생각했다”면서 “그런데 마지막 순간에 양 비서를 버리는 것을 보고 주변의 많은 사람이 조언했구나 싶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대통령 취임 직전까지 “양정철은 총무 비서관까지 기다렸지만 이름이 나오지 않으니까 마치 자신이 모든 자리를 고사하고 대통령 멀리 있는 것이 좋지 않을까 생쇼를 했다”며 “이는 눈물을 흘리며 사랑하니까 떠난다는 부부처럼 쇼한 것이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양정철에게 속으면 안 된다”고 했다. “늑대소년이 또 대중을 속이고 있다”고도 했다.  
 
폭로 배경에 대해 “양 전 원장이 너무 교활하게 언론플레이 하는 걸 보면서 누군가는 이걸 깨부숴야 하지 않을까 생각했다”고 말했다.  
 
양정철 전 민주연구원장. 뉴스1

양정철 전 민주연구원장. 뉴스1

“김정숙 여사와 절친 아니다” 

손 전 의원은 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와의 관계에 대해서도 “절친이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이어 “김 여사와 “여중, 여고 6년을 같이 다녔지만, 고3 때 단 한 번 같은 반을 했고, 반장, 부반장에 과외를 같이해서 좀 친해졌던 것이 전부”라고 설명했다.
 
특히 “대통령이 된 뒤 단 한 번도 통화한 적 없다”며 “사람들은 제가 영부인을 통해 정보라도 얻는 듯 생각하는데 그런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