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무시에 안철수 발끈 "단일 후보 결정 시민이 한다"

서울시장 후보 단일화 방식을 놓고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국민의힘이 '강 대 강'으로 충돌하는 모양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1.1.14 오종택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1.1.14 오종택 기자

 안 대표는 14일 오전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야권의)단일후보 결정은 이 정권에 분노하는 서울시민들이 하면 된다”고 주장했다. 그는 “저로 단일화하자고 주장하는 것이 아니다. 단일화를 이루는 것 자체가 중요하다.누가 단일후보가 되는지는 2차적 문제”라며 이같이 강조했다. 안 대표는 모두발언에서 “시민”이라는 단어를 10번이나 사용하며 “시민이 원하고 시민이 결정하는 방식이라면 어떤 (단일화)방식도 수용할 자세가 돼 있다”고 강조했다. 
 

“정부 여당의 폭주와 야당의 무기력함을 지켜보면서 이번 서울시장 보선에서 이 정권의 심장에 비수를 꽂지 않으면 대한민국의 미래는 없다고 생각했다. 야권 단일화를 이뤄 반드시 승리하고 정권 교체의 교두보를 놓는 것이 제가 가야 할 길이라고 결심했다”면서다.  
 
국민의힘에서 출마를 선언한 나경원 전 의원 등이 "현 정권에 도움을 준 사람"이라고 비판한 걸 의식한 듯  안 대표는 “저와 정치를 함께 하지도 않았고, 저를 잘 알지 못하는 분들까지 나서서 저에 대한 근거 없는 비판을 하기도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정권 교체를 바라는 국민의 뜻을 따르는 것인지, 아니면 이 땅의 민주주의와 법치를 압살하는 자들을 이롭게 하는 행동인지 묻고싶다”고 했다.
 
김종인, 안철수

김종인, 안철수

국민의당은 국민의힘에 끌려가지 않고 ‘시민 중심 단일화’를 밀어붙일 생각이라고 한다. 안 대표가 여론조사에서 지지율 1위를 달리는 만큼 단일화 논의에서 주도권을 잃지 않겠다는 입장으로 풀이된다. 이태규 국민의당 사무총장은 별도 기자회견에서 “제1야당은 안 대표에 대한 근거 없는 비방과 상대를 무시하는 일방적 요구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이 총장은 “청와대와 민주당이 헛발질해 반사이익 좀 얻으니까 기고만장해서 국민의 간절함은 보이지 않나”라며 “야권의 소중한 자산인 안 대표를 근거 없이 모략하고 비방으로 흠집내면 그 이득이 누구에게 가겠나”라고 지적했다. 
 
또 "도대체 제1야당은 무슨 정치를 이렇게 하시느냐"고 울분을 터뜨렸다. 
 
다만 이 총장은 “각자 정치일정을 진행해가면서 (실무단위에서)언제든지 (단일화 방식을)논의할 수 있다”며 협상 가능성을 열어뒀다. 
 
정치권에선 단일화 방식을 둘러싼 양측의 신경전이 당분간 팽팽하게 이어질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김종인 위원장은 이날 비대위 직후 기자들과 만나 “우리 당 후보 경선과정인데, 지금부터 (단일화)그런 이야기를 할 필요가 없다. 우리 후보가 선출된 다음에 단일화 이야기를 해도 늦지 않다”고 재차 못박았다. 단일화 논의의 시점에 대해선 “3월 초나 가서 이야기 할 것”이라고 말했다. 국민의힘은 오는 18일부터 4일 간 예비후보 등록을 받으며 당내 경선 일정을 시작할 예정이다.  
성지원 기자 sung.jiwon@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