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朴 징역 20년 확정에 "文대통령, 朴 사면 결단해야"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 [뉴스1]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 [뉴스1]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은 대법원이 14일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해 징역 20년을 확정하자 문재인 대통령에게 "사면을 결단할 것"을 촉구했다.
 
유 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오늘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대법원의 최종 판결이 있었다"며 "우리 헌법이 대통령에게 사면이라는 초사법적 권한을 부여한 의미를 생각해보기 바란다"고 밝혔다. 이어 "사법적 결정을 넘어서 더 큰 대의가 있을 때 대통령은 사면이라는 고도의 정치행위를 할 수 있도록 한 것"이라고 설명하며 "(사면은) 오로지 국민통합, 나라의 품격과 미래만 보고 대통령이 결단할 일"이라고 밝혔다.  
 
유 전 의원은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전직 대통령 사면을 언급했던 것을 지적하며 "나는 적극 환영했고, 이 대표의 제안이 진심이기를 바란다고 말했다"며 "그러나 친문세력이 반대하자 이 대표는 '당사자의 반성과 국민 공감대'로 말을 바꾸었고, 청와대는 '국민의 눈높이'를 얘기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결국 사면을 하지 않겠다는 말로 해석된다"며 "'당사자의 반성'을 요구하는 여권과 지지자들의 협량에 대통령이 휘둘리지 않기를 바란다"고 했다.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이 1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 그는 "문재인 대통령은 여권과 지지자들의 협량에 휘둘리지 말고 박 대통령의 사면을 결단해야 한다"고 밝혔다.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 페이스북 캡처]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이 1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 그는 "문재인 대통령은 여권과 지지자들의 협량에 휘둘리지 말고 박 대통령의 사면을 결단해야 한다"고 밝혔다.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 페이스북 캡처]

 

그는 "전직 대통령 사면을 두고 가식적인 정치 쇼도 하지 않기를 바란다"며 "국민 눈높이라는 구실을 찾지도 말고, 선거에 이용할 생각도 하지 말라"고 요구했다.
 
앞서 대법원 3부(주심 노태악 대법관)는 이날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뇌물) 등 혐의로 기소된 박 전 대통령의 상고심에서 징역 20년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재판부는 박 전 대통령의 재직 중 뇌물 관련 혐의에 대해 징역 15년에 벌금 180억원을, 뇌물 이외의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혐의 등에 대해 징역 5년을 선고했다. 또 추징금 35억원을 명령했다.
 
김다영 기자 kim.dayoung1@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