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靑, 박근혜 형확정에 "선고 직후 사면 언급 적절치 않다"

박근혜 전 대통령의 재상고심 선고 공판이 열린 14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법원 인근에서 박 전 대통령의 지지자들이 시위가 이어졌다. 장진영 기자

박근혜 전 대통령의 재상고심 선고 공판이 열린 14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법원 인근에서 박 전 대통령의 지지자들이 시위가 이어졌다. 장진영 기자

 
청와대는 14일 국정농단과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상납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박근혜 전 대통령이 징역 20년형을 확정받은 것과 관련 “민주공화국이라는 헌법정신이 구현된 것이고, 한국 민주주의의 성숙과 발전을 의미한다”고 평가했다.
 
이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국회의 탄핵에 이어 법원의 사법적 판단으로 국정농단 사건이 마무리됐다”고 말했다.
 
강 대변인은 “전직 대통령이 복역하게 된 불행한 사건을 역사적 교훈으로 삼아 다시는 이와 같은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 전 대통령은 형을 확정 받으면서 대통령 특별사면의 선결조건이 충족됐다.  
 
이에 박 전 대통령 사면 이야기가 나오는 것에 대해 청와대 관계자는 “대법원 선고가 나오자마자 사면에 대해 언급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며 “대통령으로부터 별다른 말을 듣지 못했다”고 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