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승빈 “전 부인과 작년 이혼…심은진 만남과 절대 안 겹쳐”

심은진과 전승빈. 일간스포츠

심은진과 전승빈. 일간스포츠

 
배우 심은진과 법적 부부가 된 전승빈이 전 부인과 이혼하지 않은 상태에서 심은진과 교제한 게 아니냐는 의혹에 대해 직접 부인했다.
 
14일 전승빈은 입장문을 통해 “계속해서 풍선처럼 불거지는 의혹과 저에 대한 오해에 있어서 해명이 필요할 것 같아 이렇게 글을 올리게 됐다”며 “(전 아내와는) 2019년 12월 별거를 시작해 이혼서류를 접수하고 2020년 4월에 이혼이 확정됐다”고 밝혔다.
 
특히 전승빈은 별거 중 치러진 조모상 때도 전 부인이 참석하지 않은 사실 등을 근거로 들며 의혹을 해명했다. 
 
전승빈은 “이혼 3개월 후 (심은진과) 살림을 차렸다는 이야기도 있는데 현재도 실질적으로 살림을 합치거나 신혼집을 꾸린 상황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리 만남이 짧아 많은 분이 오해하실 수 있는 상황인 점 충분히 이해하지만, 분명히 말씀드릴 수 있는 건 이혼과 심은진 씨와의 만남에 시기가 겹치는 일은 절대 없었다”며 “저의 새 출발이 그분(전 부인)에게는 서운할 수 있고 기분이 좋지만은 않은 소식이었을 것이라 이해한다. 하지만 이제 그분도 모든 논란에서 벗어나 부디 행복하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지난해 방영한 MBC 드라마 ‘나쁜사랑’에서 인연을 맺은 전승빈과 심은진은 지난 12일 인스타그램과 소속사를 통해 혼인신고를 마치고 법적으로 부부가 됐다고 밝혔다.
 
그러나 전승빈의 전 부인인 홍인영이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자신과의 관계가 정리되지 않은 상태에서 두 사람이 만난 것 같다는 의혹을 제기해 논란이 일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