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서 8개월만에 코로나 사망자…베이징 인근 도시 확산에 '초비상'

중국에서 약 8개월 만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으로 인한 사망자가 나왔다. 수도 베이징과 인접한 허베이성을 중심으로 코로나19가 확산하는 상황에서다. 
 
14일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위건위)에 따르면 13일 허베이 성에서 코로나 19 환자 1명이 숨졌다. 중국에서 코로나 19 사망자가 나온 것은 지난해 5월 16일 환자 1명이 사후 추가검사를 거쳐 뒤늦게 확진 판정을 받은 지 약 8개월 만이다.  
 
중국에서는 13일 하루 허베이성(81명)과 헤이룽장성(43명)에서 지역사회 확진자 124명이 나왔다. 역외 유입 확진자 14명을 포함한 신규 확진 총수는 138명이다. 
중국 베이징과 가까운 허베이성 스자좡 등을 중심으로 코로나 신규 확진자가 나오고 있다. 13일에는 허베이성에서 코로나 사망자가 1명 나왔다. 중국서 코로나 사망자가 나온 것은 약 8개월만이다. 사진은 12일 스자좡에서 한 아이가 코로나 검사를 받고 있는 모습 [신화=연합뉴스]

중국 베이징과 가까운 허베이성 스자좡 등을 중심으로 코로나 신규 확진자가 나오고 있다. 13일에는 허베이성에서 코로나 사망자가 1명 나왔다. 중국서 코로나 사망자가 나온 것은 약 8개월만이다. 사진은 12일 스자좡에서 한 아이가 코로나 검사를 받고 있는 모습 [신화=연합뉴스]

허베이성 확진자는 스자좡(75명)과 싱타이(6명)에서 각각 나왔으며 무증상감염자도 4명 나온 것으로 보고됐다.  
 
현재 치료 중인 허베이성 지역사회 확진자는 463명이며, 중증 환자는 16명이다.  
중국 허베이성 스자좡의 아파트 단지에서 12일 소독을 하고 있는 모습 [신화=연합뉴스]

중국 허베이성 스자좡의 아파트 단지에서 12일 소독을 하고 있는 모습 [신화=연합뉴스]

확산세가 가장 심한 허베이성 스자좡(인구 1100만명)에서는 방 3000개를 갖춘 임시 격리시설을 긴급하게 짓고 있다. 
 
중국 보건당국은 허베이성과 인접한 수도 '베이징 지키기'에 총력을 다하는 모양새다. 베이징시는 주변 지역에서 베이징으로 통근하는 사람들에게 재택근무를 권고했다. 만일 반드시 출근해야 하면 베이징 근무 증명서와 핵산 검사 결과 등을 제시해야 한다.  
 
허베이성은 스자좡시와 싱타이시, 랑팡시를 전면 봉쇄하는 강력 조치를 단행했다. 이 지역의 주민과 차량은 원칙적으로 당분간 이동이 금지된다. 
 
스자좡시와 싱타이시는 지난 12일부터 모든 주민을 대상으로 제2차 핵산 검사에 돌입했다. 랑팡시는 주민 모두 핵산 검사를 받고 7일간 자가 격리까지 해야 한다. 
 
스자좡의 경우 지난 7일부터 도시 전체를 봉쇄하는 조치를 단행했는데, 이 탓에 겨울 방학을 맞은 대학생들이 기숙사에도 머물지 못하고 고향으로도 돌아가지 못하는 난감한 처지가 됐다.   
 
지난 13일 중국신문주간에 따르면 최근 스자좡의 대학들이 방학에 들어가 학생들은 더이상 기숙사에 머물 수 없게 됐다. 중국의 대학생 대부분은 학기 중에 기숙사에서 생활하고 방학 때는 고향에 돌아가는데, 방학을 이유로 기숙사가 문을 닫자 오도 가도 못하는 신세가 된 것이다. 
 
스자좡에 남은 학생들은 자비로 호텔에 머물고 있다고 한다. 학생들은 스자좡시가 개설한 핫라인을 통해 자신들이 처한 난감한 상황을 알렸지만 '자체 격리를 하는 것이 좋다'는 대답만 들었다고 한다. 
 
중국에서는 그간 코로나 19 통제가 안정적으로 되고 있다고 강조해왔는데, 최근 무증상 감염자가 속출하자 바짝 긴장하는 모양새다. 잠잠했던 코로나가 재차 고개를 들면서 중국 정부는 내달 있을 중국 최대 명절인 춘제 연휴에도 이동 자제를 권고하고 나섰다.  
14일 우여곡절 끝에 중국에 코로나 19 기원을 조사하기 위해 입국한 세계보건기구(WHO) 직원들이 우한에 도착해 버스 안에서 방호복을 입고 대기하고 있다.[로이터=연합뉴스]

14일 우여곡절 끝에 중국에 코로나 19 기원을 조사하기 위해 입국한 세계보건기구(WHO) 직원들이 우한에 도착해 버스 안에서 방호복을 입고 대기하고 있다.[로이터=연합뉴스]

관영 글로벌 타임스에 따르면 베이징과 허베이를 비롯해 상하이·선전 등 주요 도시들이 코로나 19 확산에 대비해 춘제 대이동을 막기 위한 안내문을 발표했다. 
 
베이징과 선전시 당국은 국영기업 직원과 공무원의 춘제 연휴(2월 11~17일) 고향 방문을 금지하고 거주 중인 도시에 머물도록 했다. 베이징과 허베이 스자좡을 오가는 항공편과 열차 예매표를 무료로 환불해주는 정책도 시행 중이다.
 
서유진 기자 suh.youjin@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