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혹여 촬영 중단될까봐’ 톰 크루즈, 이번엔 촬영장에 감시 로봇 투입

영화 ‘미션 임파서블7’ 촬영장에서 톰 크루즈. EPA=연합뉴스

영화 ‘미션 임파서블7’ 촬영장에서 톰 크루즈. EPA=연합뉴스

 
‘미션 임파서블7’ 촬영장에서 사회적 거리두기를 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스태프에게 욕설을 퍼부었던 할리우드 배우 톰 크루즈가 이번엔 거액을 들여 방역지침 준수 여부를 감시하는 로봇을 구입했다.
 
13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더선에 따르면 한 영화 제작 관계자는 “영화의 제작자 겸 주연인 톰 크루즈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촬영이 중단될 것을 매우 걱정하고 있다”며 “사람들이 방역 지침을 잘 지키는지 확인하기 위해 거액의 로봇 두 개를 샀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로봇은 위협적이지 않고 세련됐다고 전제하면서 현장에서 직접 코로나 검사도 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로봇이 어떻게 방역지침 준수를 감시하는지, 로봇이 어떻게 생겼는지 등은 공개하지 않았다.
 
올해 11월 ‘미션 임파서블7’ 개봉을 목표로 하고 있는 톰 크루즈는 혹시나 영화 촬영 현장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해 촬영이 중단되는 사태가 벌어질까봐 예민하게 반응하고 있다.  
 
실제로 지난해 10월 이탈리아 베네치아에서 스태프 12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촬영이 중단된 바 있다.
 
이에 톰 크루즈는 스태프들의 안전을 위해 50만 파운드(약 7억4000만원)를 주고 사비로 크루즈를 빌리는 등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노력을 기울인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톰 크루즈는 지난달 중순 영국 런던 외곽에서 ‘미션 임파서블7’ 촬영하던 중 모니터링을 하려고 가까이 서 있던 직원 두 명에게 “한 번만 더 거리두기를 어기면 해고하겠다”고 경고했다.
 
당시 톰 크루즈는 욕설과 함께 “우리는 수천 개의 일자리를 만들고 있다”며 “우리 업계가 셧다운이 돼서 집을 잃은 사람들에게 사과해야 한다"고 소리친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관련 직원 5명은 영화 제작 현장을 떠났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