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방역 무너진다” 간호사 편지에…정세균 “아프게 읽었다”

정세균 국무총리. 뉴시스

정세균 국무총리. 뉴시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병동에서 근무했던 간호사가 보낸 편지에 답했다.
 
정 총리는 14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간호사님들의 피땀 어린 눈물의 노고를 덜어드리기 위한 정부의 노력들이 아직 현장에서 만족할 만큼 와 닿지 않은 것 같아 가슴 아프고 매우 미안한 마음”이라며 “편지에 담긴 눈물과 질책을 매우 아프게 읽었다”고 응답했다.
 
지난 13일 서울 보라매병원의 안세영 변호사는 경향신문을 통해 정 총리에게 공개 서신을 보냈다. 안 간호사는 “‘K방역의 성공신화’는 매일매일 간호현장에서 무너진다. 저희는 매일 실패하고 있다”며 “이제는 저희의 수고가 더 이상 계속되기가 힘든 상황”이라고 호소했다. 그는 가중되는 업무량과 인력 부족으로 임계치에 이른 코로나19 병동 상황을 전하면서 간호인력을 확충해 달라고 촉구했다.
 
이에 대해 정 총리는 “간호사님들의 처우개선 요구는 정당하며 국민 생명을 위한 헌신에 대한 지원은 마땅히 정부가 책임져야 할 일”이라며 “보라매병원에서 요청한 간호인력 6명에 대해서는 지난 12월 서울시에서 5명을 증원하기로 결정돼 현재 두 분이 배치되었고 세 분은 배치를 위한 교육 중”이라고 알렸다.
 
안 간호사가 “보라매병원 측은 코로나 대응 인력으로 겨우 6명을 요청했지만 서울시는 단 1명도 증원을 허용하지 않았다”고 문제를 제기한 데 대한 구체적 답이다.
 
정 총리는 또 “아직 부족함이 있겠지만 이후에도 코로나 간호인력 파견 요청에 적극 지원하고, 인력 충원을 위해 더 노력하겠다”며 “간호 인력 부족을 해소하기 위해 중장기적으로 간호 인력을 확충하고 근무환경을 개선하기 위한 대책도 함께 마련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홍주희 기자 honghong@joon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