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길에 버려진 차…잡고보니 마약 취한 20대 불법체류 태국인

마약에 취한 채 20km를 운전한 20대 태국인이 경찰에 붙잡혔다. [중앙포토]

마약에 취한 채 20km를 운전한 20대 태국인이 경찰에 붙잡혔다. [중앙포토]

 
마약에 취한 상태로 20km를 운전한 20대 태국인이 경찰에 붙잡혔다. 
 
14일 충북 괴산경찰서는 태국 국적의 A씨(23)를 마약류·자동차 관리법, 도로교통법 위반 혐의로 구속해 송치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지난 7일 오후 3시 42분쯤 괴산군 문광면 도로에서 차체 밖으로 타이어가 돌출된 불법 개조 의심 차량을 발견했다. 차적조회 결과 해당 차량은 대포차량이었다. 경찰은 운전자 A씨에게 정차를 요구했으나, A씨는 차량을 내팽개치고 야산으로 도주했다. 차량 뒷좌석에서는 A씨가 사용했을 것으로 추정되는 마약 흡입 기구 등이 발견됐다.
 
경찰은 폐쇄회로(CCTV) 등을 추적해 1시간여 만에 인근 야산 주택에 숨어있던 A씨를 체포했다. 체포 당시 A씨는 약에 취한 듯 횡설수설하는 상태였고, 간이시약 검사에서도 마약 양성 반응이 나왔다고 경찰은 밝혔다.
 
경찰은 불법체류 중인 이 남성이 환각 상태에서 대포차를 몰고 20km가량을 운전해 온 것으로 보고있다. 
 
김다영 기자 kim.dayoung1@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