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함 뮌헨 무너뜨린 이재성, 호펜하임·브레멘이 관심

기자
박린 기자 사진 박린 기자
바이에른 뮌헨전 승리에 앞장선 홀슈타인 킬 이재성(오른쪽). [AP=연합뉴스]

바이에른 뮌헨전 승리에 앞장선 홀슈타인 킬 이재성(오른쪽). [AP=연합뉴스]

 
‘거함’ 바이에른 뮌헨을 무너뜨린 홀슈타인 킬 이재성(29)의 주가가 치솟고 있다.  
 
유로스포츠는 14일 “독일 분데스리가 호펜하임과 베르더 브레멘이 이재성에게 관심을 보이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재성은 이날 홈에서 열린 2020~21시즌 독일축구협회(DFB) 포칼(독일 FA컵) 2라운드(32강전) 바이에른 뮌헨전 승리에 앞장섰다. 킬은 연장전까지 2-2로 비긴 뒤, 승부차기에서 6-5로 승리했다. 뮌헨은 지난 시즌 분데스리가(1부), 유럽 챔피언스리그, 포칼을 모두 우승한 트레블(3관왕) 팀이다. 그런 뮌헨을 2부 리그 소속 킬이 무너뜨렸다.  
 
‘가짜 9번’으로 선발출전한 이재성은 풀타임을 소화했고, 승부차기 네번째 키커로 나서 성공했다. 킬은 2부에서 전반기 1위였고, 현재 3위다. 이재성은 5골·2도움을 기록 중이다. 이재성과 킬의 계약은 올해 6월에 끝난다. 이후에는 이적료 없이 자유계약선수(FA)로서 팀을 옮길 수 있다. 지난해 여름 함부르크(독일)가 이적료 300만 유로(40억원)를 제시했지만, 소속팀 반대로 잔류했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