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교 "효연아, 버닝썬 VVIP 봤지?"···SM "억측 삼가해달라"

효연. 일간스포츠

효연. 일간스포츠

 
버닝썬 사태의 제보자로 알려진 김상교씨가 소녀시대 효연이 당시 사건을 목격했다고 주장하며 증언을 요구하자 효연 측이 “사건과 전혀 무관하다”며 즉각 반박했다.
 
14일 효연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공식 입장을 내고 “효연은 당시 공연 섭외를 받고 공연했을 뿐 해당 글과는 전혀 무관하다”며 “억측과 오해를 삼가해 주시기 바란다”고 밝혔다.
 
앞서 김씨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버닝썬 클럽에서 디제잉을 하는 효연 사진과 함께 “그날의 VVIP 당신은 다 봤을 거 아니냐”는 글을 올렸다.
 
또한 김씨는 당시 마약에 취해 있던 여배우가 누구이기에 출동한 경찰들이 클럽 내부에 들어가지 못했는지, 자신을 폭행한 사람이 누구인지 알 것이라고 썼다.
 
이어 “이제 슬슬 불어라. 얼마 안남았다”며 “버닝썬과 관련된 연예인이 수십 명인 것이 언젠가 밝혀질 것인지, 아니면 제대로 불건지 너희들 선택”이라고 덧붙였다.
 
김씨는 클럽 버닝썬에서 일어난 폭행 사건의 피해자로 알려졌으며 지난 2018년 11월 버닝썬과 경찰의 유착 의혹을 폭로했다. 이를 계기로 버닝썬과 관련한 마약, 성범죄, 횡령 등 다수의 범죄 사실이 드러나며 이른바 ‘버닝썬 게이트’ 사태로 번졌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