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 여행간 외국인 골프장 격리…2주간 자유롭게 골프친다

태국의 한 골프 리조트. 중앙포토

태국의 한 골프 리조트. 중앙포토

태국 골프여행이 다시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 태국 정부가 골프 리조트 6곳을 격리시설로 지정하면서다.
 
태국 보건부는 13일(현지시간) 중부 깐짜나부리와 치앙마이 등에 있는 골프장 6곳을 외국인 관광객용 격리시설로 지정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14일 보도했다.
 
보건부는 지난달 7일 외국인 관광객이 골프장에서 격리할 수 있도록 허용하겠다는 방침을 발표했다.
 
현재 태국에 입국하는 외국인은 2주간 자가격리를 해야 하는데 ‘격리 골프장’에선 골프를 즐기고 안에서 자유롭게 돌아다닐 수 있다.
 
태국관광청(TAT)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 기간에도 태국은 골퍼들의 파라다이스로 남겠다”라면서 “티타임을 잡기 훨씬 쉽고 경기 속도도 빠르다”라고 관광객이 없음을 ‘장점’으로 내세웠다.
 
골프장 격리는 코로나19에 타격받은 관광업을 살리기 위한 묘수다.
 
관광업은 태국 국내총생산(GDP)의 약 20%를 차지한다.
 
태국은 2019년에 4000만명의 관광객을 유치했고, 이들은 634억 달러(약 69조6000억원)를 소비하고 갔다. 하지만 코로나19로 국가간 이동 후 의무 격리해야 하는 번거로움 때문에 지난해 관광객의 수는 급감했다.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태국은 현재 1만547명의 누적 확진자와 67명의 사망자를 기록중으로, 피해 규모는 상대적으로 크지 않은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