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이 양정철 버렸다는 손혜원…윤건영 "외로운 형 생각에 술"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더불어민주당 윤건영 의원은 14일 양정철 전 민주연구원장을 언급하면서 “형을 알기에 마음이 아프다”라고 말했다.
 
윤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가끔 소주 한잔을 마실 때면, (양 전 원장은) 야당이나 보수언론의 공격보다 내부의 이야기에 더욱 상처받았다”면서 이같이 적었다.
 
문재인 정부 청와대에서 국정기획상황실장을 지낸 윤 의원은 이른바 '3철' 중 한 명인 양 전 원장과 함께 문 대통령의 최측근으로 꼽힌다.
 
윤 의원은 이 글에서 양 전 원장을 별명인 “양비”(양 비서관)라고 불렀다. 그는 “속 이야기를 제대로 못 해 참 답답하다”면서 “술 한잔한다. 지독히 외로움을 겪을 형을 생각하며, 반드시 성공해야 될 문재인 정부를 생각하며 마신다”고 말했다.
 
이는 손혜원 전 민주당 의원의 양 전 원장에 대한 발언을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 손 전 의원은 이날 유튜브 채널 ‘손혜원 TV’에 ‘문재인 대통령은 언제 양정철을 버렸나’ 제목의 영상을 올려 “대통령이 신뢰하는 사람에 양정철은 없다”고 주장했다. “문 대통령은 이미 2017년 5월에 연을 끊었다”는 것이다.
 
양 전 원장이 미국으로 떠나기로 한 것과 관련해선 “조용해질 때까지 미국에 있다가 다시 스물스물기어들어와 대통령 만들기에 나설 것”이라며 “주도권을 잡으면서 자기 실익을 위해 일하지 않을까 추측한다”고 했다. 손 전 의원은 “양 전 원장이 너무 교활하게 언론플레이하는 걸 보면서 누군가는 이걸 깨부숴야 하지 않을까 생각했다”고 말했다.
사진 SNS 캡처

사진 SNS 캡처

 
문재인 정부 정권 창출에 기여했던 양 전 연구원장은 최근 있었던 청와대 개편에서 비서실장 후보로 거론되기도 했으나 ‘무관의 측근’으로 남게 됐다. 그는 조만간 정책연구 활동차 미국으로 출국, 당분간 국내 정치와 거리를 둘 예정이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