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연, 김상교에 반박 "난 내 일했다, 침 흘리는 여배우 못봐"

그룹 '소녀시대' 맴버 효연. [일간스포츠]

그룹 '소녀시대' 맴버 효연. [일간스포츠]

'버닝썬 사건'의 최초 신고자로 알려진 김상교씨가 그룹 '소녀시대' 맴버 효연(본명 김효연)을 지목하며 버닝썬 사건과 관련한 추가 의혹이 남아 있음을 시사해 파문을 커지고 있다. 효연은 14일 직접 김씨의 주장에 반박하는 글을 올렸다.
 
효연은 이날 김씨의 언급이 나온 뒤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가만히 있으니 가마니로 보이나 본데, 난 열심히 내 일했다"고 적었다. 이어 그는 "여러 사람과 인사도 하고, 공연 축하해주러 온 친구, 스태프들과 술 한잔하고 기분 좋게 삼겹살로 해장까지 하고 집 들어왔다"고 당시 일에 관해 설명했다.
 
이어 효연은 "클럽 안에 서로 꼬시려고 침 질질 흘리는 남자들과 여자들은 본 적 있는 것 같다"면서도 "침 질질 흘리는 여배우, 남배우, 고양이, 강아지는 본 적도 들은 적도 없다"고 했다.
 
앞서 김씨는 "그날 마약에 취해 침 질질 흘리던 여배우가 누구였기에 역삼지구대 경찰이 클럽 내부로 들어가지도 못했는지 그날의 VVIP 당신은 다 봤을 거 아니냐"며 효연을 거론했다.
 
SM엔터테인먼트는 김씨의이같은 주장에 입장문을 내고 "효연은 당시 공연 섭외를 받고 공연했을 뿐 해당 글과는 전혀 무관하다"며 "억측과 오해를 삼가 주시기 바란다"고 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