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발 변이, 3월 미국 점령한다" 경고…바이든 백신 총력전

오는 3월 미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영국발 변이 코로나19 바이러스에 점령 당할 수도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15일(현지시간) 연설에서 미국의 코로나19 상황이 "매우 어두운 겨울에 머물러 있다"고 말했다. [AFP=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15일(현지시간) 연설에서 미국의 코로나19 상황이 "매우 어두운 겨울에 머물러 있다"고 말했다. [AFP=연합뉴스]

15(현지시간) NBC 등에 따르면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이날 발표한 주간 보고에서 영국발 변이 바이러스인 B117 감염 사례가 곳곳에서 동시에 터지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B117은 기존 바이러스보다 전염력이 두 배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CDC에 따르면 지금까지는 10개 주에서 76건의 B117 감염 사례가 확인됐다. 그러나 최근 코로나19 확산 동향을 분석 결과 이 변이가 향후 몇 달 내에 급격한 확산세를 보일 것이라는 게 CDC의 설명이다. 
 
CDC 코로나19 대응 모델링 팀 책임자인 미셸 조한슨은 "변종으로 인한 감염자 수 증가는 이미 긴장된 의료 시스템에 부담을 가중해 사망률을 끌어올릴 것"이라면서 "우리는 변종 확산에 대비해 검사 수를 늘리는 등 대책을 세우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B117의 높은 전염성을 볼 때 사회적 거리 두기 및 마스크 착용과 같은 대책을 강화하고, 백신 접종 범위를 확대할 필요성이 더 커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올여름 집단면역 효과를 보기 위해서는 백신을 접종해야 하는 인구 비율을 전체 미국인의 70%에서 85%로 상향해야 할 것이라는 제안도 나왔다. 전문가들은 백신 접종률을 높이기 위한 시간을 벌기 위해 공공보건 대책을 엄격하게 적용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바이든 "첫 100일에 백신 1억회 접종 목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도 이날 델라웨어주 윌밍턴에서 한 연설에서 미국 코로나19 상황이 더 악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미국의 코로나19 상황을 "매우 어두운 겨울에 머물러 있다"고 평가하며 국방물자생산법(DPA)을 동원해 백신 접종에 필요한 주사기, 바늘 등 각종 의료 장비 공급을 확대하고, 백신 배포 속도를 가속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현재 미국의 백신 출고 상황은 '비참한 실패'라면서 "지금은 국가의 건강이 말 그대로 위태롭기 때문에 큰 목표를 세우고, 용기와 확신을 갖고 목표를 추구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바이든 당선인은 취임 후 100일까지 1억 명에게 백신을 접종하겠다는 목표도 밝혔다. 취임 첫날 지역사회 백신 센터 설립을 지시하고, 교도소·노숙자 보호소와 같은 고위험 환경에서도 백신 접종이 가능하도록 하겠다고 했다. 또 권한이 있는 구역에서 마스크 착용을 요구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