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 기저귀 갈며 폭행…인터넷 떠돈 '정인이 동영상' 정체

서울지방경찰청. 연합뉴스

서울지방경찰청. 연합뉴스

인터넷에 ‘정인이 동영상’이라는 이름으로 유포된 아동학대 영상과 관련해 경찰이 내사에 착수했다. 경찰은 해당 영상이 정인양 사건과는 무관한 것으로 잠정 경론을 내렸다.
 
16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동대문경찰서는 최근 ‘정인이 동영상’과 관련한 112 신고를 받고 내사에 착수했다.  
 
최근 인터넷과 메신저 사이에서 공유된 1분 28초 길이의 ‘정인이 동영상’이라고 불리는 이 영상은 한 여성이 아이의 기저귀를 갈며 아이를 무자비하게 폭행하는 모습이 담겨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동영상에는 ‘이 X이 정인이 양모X, 쳐죽일 X’이라는 자막이 달렸다.
 
신고를 받은 경찰이 진위 파악에 나선 결과 정인양 사건과 무관하다는 1차 결론을 내렸다.
 
경찰청 관계자는 “해당 영상은 2019년 7월에도 인터넷에 올라왔으며 정인양과는 관련이 없는 영상으로 파악됐다”며 “여러 정황으로 미뤄 볼 때 현재로서는 해외 영상으로 보인다. 가해 여성도 우리나라 사람이 아닌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경찰 설명대로라면 문제가 된 동영상은 정인양이 입양되기 전 이미 인터넷에 올라온 것이다.
 
2020년 초 입양된 정인양은 양부모로부터 학대당한 끝에 생후 16개월 만인 같은 해 10월 사망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