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때 고맙다 인사차"…진중권, 집 방문 온 나경원과 인증샷

16일 나경원 전 의원이 페이스북에 올린 글. 페이스북 캡처

16일 나경원 전 의원이 페이스북에 올린 글. 페이스북 캡처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한 나경원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의원과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16일 만났다.  
 
두 사람은 이날 각각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만남 사실을 공개했다.
 
진 전 교수는 먼저 “나경원 의원이 근처에 왔다가 우리 집에…커피 한 잔 마시며 그동안 고생한 이야기를 들었다”며 “나 의원 공격받을 때 내가 편들어 준 적이 있는데 그때 고마웠다고 인사차...(방문했다)”고 적었다. 글과 함께 인증 사진도 올렸다.  
 
나 전 의원은 진 전 교수의 게시물을 공유한뒤 “즐겁고 의미있는 시간이었다”라고 썼다. 두 사람은 1963년생 동갑내기로 서울대 동문이다.
 
진 전 교수는 더불어민주당이 나 전 의원 자녀 입시 비리 의혹을 제기하자 자신의 페이스북에 “내로남불의 극치”라며 “조국·추미애·김용민에게 해야 할 이야기를…”라고 맞받아친 적이 있다. 지난해 12월 24일 검찰은 나 전 의원과 그의 자녀 의혹 관련 고발 13건에 대해 모두 불기소 처분을 내렸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