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김종인, 이제 '사감' 버릴 때···'안·나·오' 포용해야"

홍준표 무소속 의원. 우상조 기자

홍준표 무소속 의원. 우상조 기자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에게 ‘포용’을 촉구했다.
 
그는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야권의 큰 어른으로서 빅쓰리(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나경원 전 의원, 오세훈 전 서울시장)를 모두 포용하여 서울시장 탈환에 집중해 주시기를 부탁 드린다”고 김 위원장에게 당부했다. 그는 이어 “이젠 사감(私感)을 접을 때”라며 “폭정종식의 대의를 중심으로 뭉칠 때”라고 강조했다.
 
홍 의원은 이날 오세훈 전 시장이 4·7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한 사실을 언급하면서 “이번 서울시장 보궐선거는 정권교체의 시금석이 되는 중요한 선거”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부디 아름다운 경쟁을 하여 한사람의 야권 단일후보로 정권교체의 첫 걸음을 딛게 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홍주희 기자 honghong@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