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서인 사과에도…광복회 "위자료 1인 100만원, 83억 소송"

김원웅 광복회장. 연합뉴스

김원웅 광복회장. 연합뉴스

 
만화가 윤서인씨가 "독립운동가들이 대충 살았다"고 말한 것과 관련, 광복회가 수십억원대 소송을 예고했다. 
 
김원웅 광복회 회장은 18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일단은 법적인 조치를 하는 거로 의견을 모으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고소장을 내는 결정을 이번 주에 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소송 규모는 수십억원에 이를 전망이다. 김 회장은 "광복회원 8300명이 1인당 만약에 100만원씩 위자료를 요구하면 83억원이 된다"며 "유족 7만 2000명까지 합치면 규모가 훨씬 더 커진다"고 설명했다. 
 
김 회장은 "단순히 윤서인 개인의 문제가 아니라 이런 사람에 대응하는 풍토에 대한 사회 전반적으로 우리가 한번 자기성찰을 할 필요가 있는 사건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윤씨의 활동 내역이 국민의힘과도 밀접한 관계가 좀 있다고 본다"며 "국민의힘이, 국민이 아니라 친일의 힘으로 유지되는 정당이 아니라는 것을 이번 윤씨 사건을 계기로 분명하게 입장을 표명해서 보여주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앞서 윤씨는 지난 1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친일파 후손과 독립운동가 후손의 집을 비교한 사진을 올리며 "친일파 후손들이 저렇게 열심히 사는 동안 독립운동가 후손들은 도대체 뭐한 걸까", "100년 전에도 소위 친일파들은 열심히 살았던 사람들이고 독립운동가들은 대충 살았던 사람들 아니었을까"라고 적었다.
 
논란이 확산되자 윤씨는 18일에 "이번에 논란이 된 제 글은 너무 짧게 쓴 게 실수였다"며 자신의 페이스북에 사과글을 올렸다. 
 
장주영 기자 jang.jooyoung@joongang.co.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