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문 대통령 "시진핑, 코로나 상황 안정되는 대로 조기 방한 노력"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한미 관계뿐 아니라 한중 관계 모두 중요하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18일 오전 10시 취임 후 네 번째 신년 기자회견에서 "한미 관계는 우리 외교안보에 있어서 특별한 동맹관계다. 외교안보에 국한되지 않고 경제·기후변화와 같은 글로벌 협력 등 다양한 분야의 협력까지 나아가는 포괄 동맹으로 발전하고 있다. 한미관계의 중요성에 대해선 더 이상 말씀드릴 필요가 없다"고 말했다.
 
이어 "한중관계도 매우 중요하다. 한반도 평화 증진을 위해 협력해 나가야 할 관계이다. 근래에는 환경분야 협력도 매우 중요해졌다"고 말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방한에 대해선 "지난해 방한이 추진됐는데 코로나 상황 때문에 성사되지 못했다. 올해 코로나가 안정되는 데로 조기 방한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기자회견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를 고려해 온·오프라인 화상연결을 통한 방식으로 진행됐다. 현장 20명, 온라인 화상연결 100명 등 120명의 기자가 참여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