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코로나 딛고 ‘V자’ 회복…지난해 경제성장률 2.3%

[EPA=연합뉴스]

[EPA=연합뉴스]

중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한 충격에도 지난해 플러스 성장을 달성했다. 세계 주요 국가 중 유일한 플러스 성장으로 예상된다. 
 
중국 국가통계국은 2020년 국내총생산(GDP)이 전년도보다 2.3% 늘었다고 18일 발표했다. 총액(101조5985억 위안·약 1경 7287조원)은 100조 위안을 돌파했다. 지난해 성장률 수치는 시장 예상과도 비슷하다. 앞서 로이터 통신과 블룸버그 통신은 각각 중국의 경제성장률을 2.1%로 전망했다. 국가통계국은 또 지난해 4분기 성장률은 6.5%라고 밝혔다.
 
연간 기준으로 지난해에 기록한 2.3% 경제성장률은 문화대혁명이 끝난 1976년(-1.6%) 이후 44년 만에 최저치다. 다만 지난해 코로나19 확산 등으로 경기 둔화에 빠진 것을 감안하면 빠른 회복세라는 평가가 나온다. 
 
코로나19 충격으로 지난해 1분기 성장률은 통계 집계 이후 사상 최악인 -6.8%를 기록하며 역성장했다. 하지만 강력한 방역조치 등을 통해 지난해 2분기에 3.2%의 성장률을 보이며 반등해 'V자 성장'을 이뤄냈다. 지난해 3분기 4.9%에 이어 4분기에 6.5%의 성장률을 기록하며 확실한 경기 회복의 신호를 던졌다.
[AP=연합뉴스]

[AP=연합뉴스]

올해 중국 경제 전망도 밝다. 지난해 기저효과까지 겹쳐 연 8% 넘는 성장률을 기록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지난해 10월 국제통화기금(IMF)은 2021년 중국의 경제성장률을 8.2%로 예상했다. 다만 춘제(春節)를 앞두고 베이징 인근 허베이(河北)성과 동북부 지역에서 코로나19가 재확산하면서 소비와 생산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수도 있다.

 
이승호 기자 wonderman@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