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쌍한 키보드워리어" 안상태 아내, 되레 층간소음 항의 저격

KBS 공채 출신 개그맨 안상태씨. [일간스포츠]

KBS 공채 출신 개그맨 안상태씨. [일간스포츠]

 
최근 층간소음 유발로 논란이 된 개그맨 안상태(사진)씨의 아내 조인빈(39)씨가 층간소음에 항의한 아랫집 이웃을 '키보드 워리어'로 폄훼하는 듯한 글을 올려 또 다시 도마에 올랐다. 
 
18일 오전 안씨의 아내이자 일러스트레이터로 활동하는 조씨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일러스트 영상을 올리며 "위에 사는 불쌍한 셀러브리티(유명인), 아래 사는 불쌍한 키보드 워리어"라고 썼다. 키보드 워리어(keyboard warrior)란 온라인 상에서 싸움을 하거나 남을 헐뜻는 사람을 뜻한다. 
 
구체적으로 명시하진 않았지만 '위에 사는 불쌍한 유명인'은 자신의 가족을, '아래 사는 불쌍한 키보드 워리어'는 층간소음으로 문제를 제기했던 아랫집 이웃을 가리킨 것 아니냐는 추측이 나오고 있다. 이 글에 남편 안상태씨도 '좋아요'를 눌렀다.
 
층간소음에 공개 항의한 아랫집 이웃을 '키보드 워리어'로 폄훼하는 듯한 글을 올려 도마에 오른 개그맨 안상태씨의 아내 조인빈씨의 인스타그램. [조인빈씨 인스타그램 캡처]

층간소음에 공개 항의한 아랫집 이웃을 '키보드 워리어'로 폄훼하는 듯한 글을 올려 도마에 오른 개그맨 안상태씨의 아내 조인빈씨의 인스타그램. [조인빈씨 인스타그램 캡처]

 
앞서 안씨의 아랫집 이웃인 A씨는 지난 12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개그맨 O씨, 층간소음 좀 제발 조심해주세요!"라는 제목의 글과 실명을 가린 사진을 올렸다. A씨는 안씨가 층간소음 항의에 대해 "이렇게 찾아오는 건 불법이다", "많이 예민하시네요", "그럼 아이를 묶어놓냐"고 대응했다고 주장했다. 또 아내 조씨가 올린 인스타그램 사진 속에는 아이가 집 안에서 롤러블레이드를 타거나 트램펄린 위에서 뛰어노는 모습, 또 마룻바닥에서 굽 높은 구두를 신고 다니는 모습 등을 발견할 수 있었으며, 두 장씩 깔았다던 매트도 찾아볼 수 없었다고 했다. 
 
해당 개그맨이 안상태씨인 것으로 드러나면서 비판이 거세지자, 안씨는 이사를 계획 중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조씨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랫집인데요 하고 말을 걸어주셨다면 서로 대화하고 잘 해결할 수 있지 않았겠냐"며 A씨가 악의적으로 글을 썼다고 반박했다. 
 
개그맨 안상태씨의 아랫집 거주자 A씨가 층간소음에 시달리고 있다며 안상태씨 가족 인스타그램에서 지목한 문제의 사진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개그맨 안상태씨의 아랫집 거주자 A씨가 층간소음에 시달리고 있다며 안상태씨 가족 인스타그램에서 지목한 문제의 사진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이에 아랫집 이웃 A씨는 다시 한번 글을 올려 "아랫집이라고 말 걸었으면 풀 수 있지 않았겠냐고 하는데 찾아오면 고소한다는데 더 이상 어떻게 찾아가냐"며 "(안상태씨 부부가) 사과하러 직접 오시거나 접촉 시도라든지 전혀 하나도 없었다"고 반박했다. 
 
한편, KBS 공채 19기 개그맨 출신인 안상태는 최근 영화감독으로 깜짝 변신해 화제를 모았다. 현재 홍대 미대 출신의 일러스트 작가 조인빈씨와 재혼해 슬하에 1녀를 두고 있다.  
 
김다영 기자 kim.dayoung1@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