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 진의 알면서 비난" 네티즌에…금태섭 "아동 바꾼다? 사과할 일"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온·오프 혼합 방식의 신년 기자회견을 열고 정국 이슈 및 올해 국정운영 방향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사진기자협회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온·오프 혼합 방식의 신년 기자회견을 열고 정국 이슈 및 올해 국정운영 방향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사진기자협회

서울시장 출마를 선언한 금태섭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8일 문재인 대통령의 입양 아동학대 대책 관련 발언에 대해 "인권의식이 의심스럽다. 어떻게 이런 발상을 할 수가 있나"라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대통령의 진의를 알면서 지나친 비난"이라는 한 네티즌에게는 "그렇게 볼 문제가 아니다"는 댓글을 남겨 반박하기도 했다.  
 
금 전 의원은 이날 오후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실시간 기자회견인 만큼 말꼬리 잡기보다는 답변 내용의 맥락과 취지를 감안해 평가해야 하지만 이 부분만은 도저히 넘어가기가 어렵다. 예상하지 못한 질문도 아니었을 텐데"라며 이같이 말했다.
 
금 전 의원이 문제를 제기한 발언은 이날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에서 나왔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정인이 사건' 등 입양아동 학대 문제와 관련해 여러 대책을 설명하던 중 "입양 부모의 경우에도 마음이 변할 수 있기 때문에 일정 기간 안에는 입양을 다시 취소한다든지, 또는 여전히 입양하고자 하는 마음은 강하지만 아이하고 맞지 않는다고 할 경우에 입양 아동을 바꾼다든지, 입양 자체는 위축시키지 않고 입양 아동을 보호할 수 있는 그런 대책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금 전 의원은 "아무렴 대통령의 답변이 아이를 물건 바꾸듯 그렇게 취급하자는 뜻일까요"라며 문 대통령의 발언 진의를 살펴야 한다는 네티즌의 지적에 직접 댓글도 남겼다.
사진 금태섭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 페이스북 캡처.

사진 금태섭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 페이스북 캡처.

그는 "'아동을 바꾼다'는 말씀까지 했으면, 대통령이 국민들께 사과해야 한다. 국민들이 대통령의 진의를 살펴야 할 일이 아니다"며 "입양된 어린이들이 대통령의 저 발언을 들으면 무슨 생각이 들겠나. 귀를 의심하게 하는 말"이라고 했다. 이어 "인권 문제가 아니고 입양 제도의 디테일에 대해 파악하지 못한 무능의 문제라고 볼 수도 있지만, 어찌 됐든 이런 반인권적인 발언이 나왔으면 사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한편 청와대 관계자는 논란이 커지자 "(표현에) 오해의 소지가 있었긴 하지만 취지가 와전됐다"며 "대통령의 말씀은 입양의 관리와 지원을 활성화하자는 취지였다"고 해명했다. 이 관계자는 문 대통령의 발언이 '사전 위탁보호제'를 염두에 둔 것이라며 "아이에게 더 좋은 가정을 찾아줄 수 있다는 이야기로, 새로운 가정이 가족관계를 형성하기에 적합한지를 평가하고, 그전에 지원을 통해 모니터링 하는 제도"라고 설명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