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죽 급했으면…돈 훔치려 굴삭기 끌고와 ATM 부순 30대

제주 서귀포시 표선면 성읍리에서 훔친 굴삭기로 현금자동인출기(ATM)을 파손해 돈을 훔치려던 3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사진 독자 제공

제주 서귀포시 표선면 성읍리에서 훔친 굴삭기로 현금자동인출기(ATM)을 파손해 돈을 훔치려던 3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사진 독자 제공

훔친 굴삭기로 현금자동인출기(ATM)를 파손해 돈을 훔치려던 3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제주 서귀포경찰서는 특수절도 미수 및 특수 재물손괴 혐의로 A씨(35)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18일 밝혔다.
 
A씨는 지난 16일 오전 3시쯤 서귀포시 표선면 성읍리의 한 식당 인근 도로변에 설치된 ATM을 굴착기로 파손한 혐의를 받는다.
 
A씨는 생활고를 겪다 ATM에 있는 현금을 훔치기 위해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파악됐다. 그러나 기기가 열리지 않은 탓에 돈을 훔치지는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범행에 사용한 굴착기는 서귀포시 성산읍에서 훔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주민 신고로 A씨를 체포한 뒤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