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머릿속 '아동 반품' 의식 없다" 정인이 해법 해명 나선 靑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14일 춘추관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 사법부 판결에 관련된 브리핑을 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14일 춘추관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 사법부 판결에 관련된 브리핑을 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2021년 신년 기자회견에서 '입양취소나 아이를 바꿀 수 있다'고 발언한 데 대해 청와대가 연이틀 해명에 나섰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19일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 "대통령의 의도나 머릿속에 '아동 반품'이란 의식 자체가 없다"고 말했다. 전날 해명에도 논란이 확산되자 '취지가 왜곡됐다'며 진화에 나선 것이다. 
 
강 대변인은 "프랑스 같은 경우 결연을 동의하면 6개월 이상 위탁보호하고 있고, 일본도 6개월간 시험 양육한다"면서 "몇 나라뿐 아니라 각국이 다 이런 제도를 운영하고 있고 우리나라에도 있는 제도"라고 설명했다. 그는 "아동을 대상으로 반품이라느니 심한 표현이 나왔다"며 "어제 말씀의 전체 맥락을 보면 좀 이해할 수 있었을 텐데 조금 아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청와대는 전날 기자회견 직후에도 “대통령 말씀은 입양의 관리와 지원을 활성화하자는 취지”라고 해명했지만 논란은 이어졌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입양은 아이를 골라 쇼핑하는 것이 아니다”라며 사과를 요구하는 청원이 올라왔다. 
 
이명박·박근혜 두 전직 대통령 사면에 관해서는 "국민공감대가 중요할 것 같다”며 “과거에 잘못을 인정하지 않는 차원의 사면 요구는 용납하기 어렵다고 하셨는데 그렇지 않겠냐. 잘못을 인정하지 않는데 국민 공감대가 모아질 수 있을까”라고 했다.
 
장주영 기자 jang.jooyoung@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