잊을만하면 나오는 "독도는 일본땅" 외무상 망언…경북 규탄 성명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이 지난해 10월 27일 시작된 미일 재계인 회의에 보낸 영상 메시지를 통해 양국 간의 협력을 강조하는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이 지난해 10월 27일 시작된 미일 재계인 회의에 보낸 영상 메시지를 통해 양국 간의 협력을 강조하는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경상북도가 일본 외무상의 독도 영토 주장을 규탄하는 성명을 냈다. 일본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외무상은 지난 18일 국회 외교연설에서 "역사적 사실에 비춰 봐도 국제법상으로도 (독도는) 일본 고유의 영토"라고 주장했다. 일본 외무상의 독도 망언은 2014년 이후 8년째 되풀이되고 있다. 
 
경북도는 19일 "일본 정부는 매년 반복되는 독도 영유권 주장을 즉각 중단하고 사죄하라"며 이철우 경북도지사 명의의 규탄 성명을 발표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 뉴스1

이철우 경북도지사. 뉴스1

 이 지사는 성명서를 통해 "일본 외무상이 올해도 국회 외교연설에서 독도가 일본 고유의 영토라는 터무니 없는 망언을 되풀이하며 침탈 야욕을 보이고 있다"라며 "독도를 관할하는 도지사로서, 300만 도민과 함께 강력히 맞설 것을 천명한다"고 밝혔다. 이어 "집요하고 교묘하게 역사 왜곡을 획책하며 독도에 대한 침탈 야욕을 버리지 못하는 일본은 과거 침략 행위를 진정으로 사죄하고 도발을 중단해 국제질서 유지와 세계평화에 동참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대한제국 칙령 41호 반포 120주년 독도 우표 발행. 연합뉴스

대한제국 칙령 41호 반포 120주년 독도 우표 발행. 연합뉴스

 독도는 행정구역상 경상북도 울릉군 울릉읍 독도리이다. 이 때문에 일본 정부의 독도 영유권을 주장하면 경상북도가 적극적으로 나서 반발하고 있다. 
 
 경상북도에 따르면 일본 방위성이 국무회의에 보고한 방위백서에는 "일본의 고유영토인 북방영토(쿠릴열도 4개 섬)와 독도의 영토문제가 여전히 미해결된 채로 존재하고 있다"고 기술했다. 일본의 배타적경제수역(EEZ)에 독도를 포함하고, 주변국 방공식별구역(ADIZ) 지도에서도 독도를 자국 영공으로 표시했다. 일본 방위백서에 독도를 자국 영토라고 주장하는 내용이 실린 것은 2005년부터 지난해까지 16년째다.  
 
 경북도는 독도는 영유권 강화를 위해 독도 명예 주민증을 꾸준히 발급하고 있다. 지난해 10월 기준 독도 명예 주민은 6만명 시대를 맞았다. 독도 명예 주민증 발급 10년 만(2010년 11월 시작)이다. 독도 명예 주민이 됐다는 의미인 독도 주민증 발급은 독도에 상륙했거나 배를 타고 독도를 한차례 이상 선회한 국내외 방문객이 신청해 받을 수 있다. 
 
안동=김윤호 기자
youknow@joogn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