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스 끼어든 차량에 여고생 사지 마비…靑 “칼치기 단속 강화”

정부가 19일 21만여명의 동의를 받은 청와대 국민청원에 관해 ″칼치기 단속을 강화하겠다″고 답변했다. [사진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정부가 19일 21만여명의 동의를 받은 청와대 국민청원에 관해 ″칼치기 단속을 강화하겠다″고 답변했다. [사진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정부가 버스 앞으로 무분별하게 끼어든 차량으로 인해 여동생이 사지 마비 판정을 받았다며 강력한 처벌을 촉구한 청와대 국민청원에 답변했다.
 
19일 강정수 청와대 디지털소통센터장은 21만여명의 동의를 받은 해당 청원에 대해 “칼치기 단속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칼치기는 뒤에서 오던 차량이 차로를 변경해 주행 간격이 좁은 앞차의 틈으로 끼어드는 행위를 말한다.
 
청원인은 버스 앞으로 무분별하게 끼어든 차량으로 인해 버스에 탑승 중이던 여동생이 요금통에 머리를 부딪쳐 사지 마비 판정을 받았다고 전했다. 가해 차량 운전자는 1심에서 금고 1년형을 선고받았고, 청원인은 엄중 처벌을 요구했다. 그러면서 “꿈 한 번 펼쳐보지 못한 채 기약 없는 병원 생활을 하는 동생이 움직일 수 있다면 모든 걸 떼어주고 싶다”고 적었다.
 
강 센터장은 “정말 일어나지 말았어야 하는 안타까운 사고”라면서도 “2심 재판이 진행 중이어서 사법부의 고유 업무에 대해 답변드리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다만 안타까운 사고 재발을 막기 위해 정부가 할 수 있는 것들을 모색하겠다고 강조했다. 강 센터장은 “칼치기 사고 예방을 위해 교통사고 다발 지역에 캠코더 촬영 등 다양한 방식을 활용해 단속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정부는 또 지자체장에게 버스 안전설비 점검 및 종사자 안전교육 강화를 요청했다. 또 많은 승객이 타고 내리는 버스가 교통상황으로 인해 급정거하거나 눈비 등으로 인해 내부 바닥이 젖어 미끄럼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버스 바닥에 미끄럼 방지 테이프를 부착하는 방안도 강구할 계획이다.
 
강 센터장은 “국민안전은 문재인 정부의 국정 목표로 법 제도 개선 노력을 해 왔다”며 “그런데도 아직 부족한 부분이 많다. 피해자분과 가족분들께 위로의 말씀을 드리며 앞으로도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