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박시연, 대낮 음주운전 사고…0.097% 면허 취소 수준

배우 박시연. [사진 일간스포츠]

배우 박시연. [사진 일간스포츠]

배우 박시연(42)씨가 음주운전으로 경찰에 입건됐다.  
 
19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송파경찰서는 박씨를 도로교통법 위반(음주운전) 혐의로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  
 
박씨는 지난 17일 오전 11시 30분께 서울 송파구 잠실동 잠실3삼거리에서 술을 마시고 운전을 하다가 앞차를 들이받는 사고를 냈다.  
 
사고 당시 박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097%로 면허취소 수준이었다.  
 
피해자와 박씨 모두 크게 다치지는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박씨는 사고 당일 경찰 조사에서 음주운전 사실을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소속사 미스틱스토리는 "박시연이 지난 16일 저녁 집에서 지인과 함께 술을 마셨고, 다음날인 17일 숙취가 풀렸다고 판단해 자차를 이용해 외출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유를 불문하고 이같은 사건이 발생하게 된 점에 대해 깊이 책임을 통감하고 있으며 박시연 역시 깊이 뉘우치고 반성하고 있다"며 "다시 한번 물의를 일으킨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