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文 사면 대상’ 발언에…김경협 “공업용 미싱 보낸다”

[김경협 더불어민주당 의원 페이스북 캡처]

[김경협 더불어민주당 의원 페이스북 캡처]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을 겨냥해 “전직 대통령이 되면 본인들이 사면의 대상이 될지도 모르는 상황이 있을 수 있다”고 발언한 것을 두고 김경협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수준 이하”라며 공업용 미싱을 선물하겠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20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 “주 원내대표의 막말 퍼레이드가 계속되고 있다”며 “더 이상 국민의 귀를 오염시키지 못하도록 공업용 미싱을 선물로 보낸다”고 글을 올렸다.
 
김 의원은 아울러 ‘수신처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라고 적힌 공업용 미싱 사진을 함께 첨부했다.
 
한편 이날 열린 민주당 최고위원회에서도 주 원내대표를 향한 비판의 목소리가 나왔다. 김태년 최고위원은 “정치 도의와 금도를 넘어선 발언”이라며 주 원내대표를 지적했다. 신동근 최고위원은 ‘역대급 막말’이라며 “어떤 헌법적 법률적 위반 사실도 없는 현직 대통령에 대해 사면 대상 운운하는 금도 넘는 발언에 경악스럽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나운채 기자 na.unchae@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