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간 일자리 2% ‘찔끔’ 늘때 공공 일자리 6% 증가

민간 일자리는 2% ‘찔끔’ 늘어나는 동안 공공 일자리는 6% 넘게 증가했다. 통계청이 20일 발표한 2019년 공공부문 일자리 행정통계 내용이다.  
 
2019년 공공부문 일자리 수는 260만2000개를 기록했다. 1년 전과 비교해 15만1000개(6.1%)가 늘었다. 통계청이 국민연금ㆍ건강보험ㆍ소득신고 등 각종 행정자료를 바탕으로 일자리 행정통계를 내기 시작한 2016년 이후 최대 규모에 최대 상승 폭이다. 2017년 증가율은 2.0%, 2018년 0.8%였다.
지난 13일 서울 마포구 서울서부고용복지플러스센터에서 시민들이 일자리 게시판을 살펴보고 있다. 뉴스1

지난 13일 서울 마포구 서울서부고용복지플러스센터에서 시민들이 일자리 게시판을 살펴보고 있다. 뉴스1

 
경기 침체에 민간 일자리는 더디게 늘고 있는 것과는 대조된다. 행정통계를 기준으로 전체 일자리 수는 2019년 2401만9000명으로 1년 전보다 60만명(2.6%) 증가했다. 여기에서 공공부문을 뺀 민간 일자리로만 따지면 증가율은 2.1%에 불과하다. 민간 일자리와 비교해 공공 일자리가 늘어나는 속도가 3배 가까이 빨랐다는 의미다.  
 
문재인 정부 들어 취업난을 공공부문 일자리로 막는 경향이 뚜렷해진 탓이다. 문제는 이런 일자리 대부분이 국민이 낸 세금ㆍ보조금ㆍ요금 등으로만 굴러간다는 점이다. 경제 성장이 뒷받침되지 않으면 늘어난 공공 일자리는 국민 부담만 더 키우는 요소다. 
 
공공부문 일자리는 일반정부(중앙ㆍ지방)와 공기업(금융ㆍ비금융 공기업, 연금공단)에 일하는 사람 수를 아우른다. 2019년 일반정부 일자리는 222만개로 전년 대비 12만3000개(5.9%) 늘었다. 공기업 일자리는 38만2000개로 2만8000개(7.8%) 증가했다. 공기업 일자리가 규모와 비중은 적지만 증가 속도는 빨랐다.
빠르게 늘고 있는 공공 일자리. 그래픽=신재민 기자 shin.jaemin@joongang.co.kr

빠르게 늘고 있는 공공 일자리. 그래픽=신재민 기자 shin.jaemin@joongang.co.kr

 
공공 일자리에서 남성(54.3%)이 차지하는 비율은 여성(45.7%)보다 높았다. 하지만 여성 비율은 꾸준히 상승하는 중이다. 2016년은 44.6%, 2017년 45%, 2018년 45%에서 2019년 들어 0.7%포인트 더 올랐다.  
 
연령별로는 40대(27.5%)가 가장 많았다. 이어 30대(25.5%), 50대(23.5%), 20대(10대 포함, 16%), 60대 이상(7.5%) 순이었다. 공공부문 일자리 대부분은 공무원(68.1%)이 차지했다. 공무원이 아닌 사람은 31.9%였다.  
 
공공 일자리 가운데 86.6%는 2018년에 이어 2019년에도 같은 근로자가 계속 일을 하는 지속 일자리다. 나머지는 물갈이가 있었다. 7.5%는 하는 일은 같고 사람만 바뀐 대체 일자리다. 6%는 사람을 뽑아 새로 생긴 신규 일자리다.
 
세종=조현숙 기자 newear@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