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용 후보자 “외교 환경 어렵다…막중한 책임감 느껴”

정의용 외교부 장관 후보자가 21일 서울 종로구의 한 빌딩에 마련된 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뉴스1]

정의용 외교부 장관 후보자가 21일 서울 종로구의 한 빌딩에 마련된 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뉴스1]

강경화 외교부 장관의 후임으로 지명된 정의용 장관 후보자가 인사청문회 준비 첫 출근에 나서면서 “외교 환경이 어렵기 때문에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고 말했다.

 
정 후보자는 21일 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꾸려진 서울 종로구 소재 한 빌딩으로 출근하면서 취재진에게 “국가를 위해 봉사할 수 있는 마지막 기회”라며 이같이 밝혔다.
 
정 후보자는 “이번 공직 후보 지명을 겸허하고 무거운 마음으로 받아들인다”며 “우선 청문회 일정이 있기 때문에 무난히 끝낼 수 있도록 성실하게 준비하겠다”고 설명했다.
 
이어 “모든 절차가 끝나고 장관으로 임명된다면 문재인 정부가 그동안 추진해 온 외교 정책을 잘 마무리하겠다”며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가 뿌리내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정 후보자는 지난 2017년 5월 문재인 정부 초대 국가안보실장으로 임명됐고, 대통령 외교안보특별보좌관, 외교통상부 통상교섭조정관 등으로 근무한 바 있다. 전날 정만호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정 후보자 내정 사실을 알리면서 “평생을 외교·안보 분야에 헌신한 최고의 전문가”라고 했다.
 
나운채 기자 na.unchae@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