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국에 10여명 모여서…소장 생일파티 한 보건소 직원들

고성군 공식 밴드에 올라온 고성군 보건소장 생일파티 사진. 사진 고성군 공식 밴드 캡처

고성군 공식 밴드에 올라온 고성군 보건소장 생일파티 사진. 사진 고성군 공식 밴드 캡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의 최전선에 있는 보건소에서 보건소장 생일 축하 파티가 평일 근무시간에 열려 비난을 사고 있다.  
 
경남 고성군에 따르면 군이 운영하는 인터넷 ‘고성군 공식밴드’에 지난 18일 사진 한 장이 올라왔다. 이 사진에는 지난 15일 고성군 보건소 직원 10여명이 모여 보건소장 생일을 축하하는 모습이 담겼다.  
 
사무실에는 생일 축하 현수막이 걸렸고 식탁 위에는 꽃바구니와 케이크, 먹을거리 등이 놓였다. 이를 둘러싼 10여명의 직원들이 보건소장의 주변에 서서 생일을 축하하고 있다.  
 
이 사진이 게시되자마자 비판성 댓글이 줄줄이 이어졌다. 코로나19 확산을 막고자 5명 이상 모임을 금지하는 등 어려운 시기에 ‘방역 최전선’ 보건소에서 근무시간에 여럿이 모여서 굳이 생일파티를 했어야 했느냐는 지적이었다.
 
이에 대해 고성군 공무원 노동조합은 “코로나19로 고통받는 군민을 생각하면 자숙했어야 했다”는 입장을 내놨다. 아무리 직원 간 축하·격려의 자리였다고 해도 과하다는 지적이다.  
 
고성군 역시 코로나19 방역에 모범을 보여야 할 보건소에서 평일 근무시간에 직원들이 모여 생일파티를 한 것은 부적절하다고 했다. 다만 보건소장 생일과 함께 고성군 보건소가 지난해 상을 22개 받았다는 점, 또 지금까지 다른 지자체에서 유입된 지역 감염은 일부 있었지만 고성군에서 시작된 코로나19 확진자가 없었던 점 등을 직원들끼리 격려하는 자리였다고 해명했다.
 
백두현 고성군수는 다음주 초 보건소 생일파티에 대한 공식 입장을 밝힐 것으로 전해졌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