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단체 “박원순 피해자 꽃뱀 운운한 진혜원 검사 해임하라”

진혜원 검사가 지난해 7월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과 함께 찍은 사진을 페이스북에 게재했다. [사진 진 검사 페이스북]

진혜원 검사가 지난해 7월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과 함께 찍은 사진을 페이스북에 게재했다. [사진 진 검사 페이스북]

여성단체가 진혜원(46‧사법연수원 34기) 서울동부지검 부부장검사의 해임을 요구하고 나섰다.
 
한국여성정치네트워크 등 4개 여성단체는 21일 동부지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을 성폭력 혐의로 고소한 전직 비서를 향해 ‘암컷’ ‘꽃뱀’ 운운하며 2차 가해하는 진혜원 검사를 법무부는 해임하라”고 주장했다.  
 
지난 14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1부(조성필 재판장)는 동료 직원을 성폭행한 혐의로 기소된 전 서울시 직원에 대해 판결하면서 “박 전 시장 밑에서 근무한 지 1년 반 이후부터 그가 야한 문자, 속옷 차림 사진을 보냈다는 진술에 비춰보면 피해자가 박 전 시장 성추행으로 인해 상당한 정신적 고통을 받은 건 사실”이라고 인정했다.  
 
이날 진 검사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사법부를 ‘극우 테러에 재미를 본 나치의 돌격대’에 비유했다. 다음날에는 “꽃뱀은 왜 발생하고, 왜 수틀리면 표변하는가”라는 내용의 글을 게재했다.  
 
여성단체는 “진 검사는 여성을 속되게 이르는 ‘꽃뱀’이라는 표현을 비판 없이 사용했을 뿐 아니라 권력형 성폭력 피해를 자신의 사회적 지위 상승을 위한 ‘영리하고 음란한 암컷의 순수하고 순결한 척하기’로 폄훼했다”며 “전형적인 가해자의 논리를 대변했다”고 비판했다.  
 
진 검사는 지난해 7월 15일에도 박 전 시장과 자신이 팔짱 낀 사진을 게시하면서 “페미니스트인 제가 추행했다고 말했으니 추행”이라고 발언했다. 이로인해 여성변호사회는 대검찰청에 진 검사의 징계를 요청했고, 결과는 아직 나오지 않았다.  
 
여성단체는 “사법부에 대한 국민의 신뢰를 훼손하고 성폭력 피해자 및 대한민국 여성의 인권을 유린하는 진 검사를 신속히 징계위원회에 회부해 2차 가해를 멈춰 달라”고 요구했다.  
 
검사징계법에 따르면 직무 관련 여부에 상관없이 검사로서의 체면이나 위신을 손상하는 행위를 할 경우 징계사유로 인정된다.  
 
진 검사는 2017년 3월 피의자의 생년월일로 사주풀이를 하며 변호인을 교체할 것을 권해 품위 손상을 이유로 견책 처분을 받았다. 이후 진 검사는 해당 처분에 반발해 행정소송을 제기했으나 1심에서 패소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