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던올림픽 금메달리스트 송대남 유도대표팀 코치 합류

런던올림픽 금메달리스트 송대남이 유도 남자팀 코치로 합류한다. [중앙포토]

런던올림픽 금메달리스트 송대남이 유도 남자팀 코치로 합류한다. [중앙포토]

2012년 런던올림픽 금메다리스트 송대남이 유도 남자대표팀 코치로 합류한다.
 
대한유도회는 21일 제13차 이사회를 열고 송대남의 남자팀 코치 선임을 확정했다. 송 코치의 계약기간은 다음 달 1일부터 도쿄올림픽까지다. 
 
송대남은 런던올림픽 90㎏급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 메달은 한국 유도가 올림픽에서 딴 마지막 금메달이다. 한국은 2016년 대회에선 노 금메달에 머물렀다. 
 
송 코치가 대표팀 코치를 맡는 건 이번이 두 번째다. 그는 2012~16년 남자팀 코치를 맡은 경험이 있다. 당시 안창림, 안바울, 조구함, 곽동한 등을 지도했다. 이들은 현재 대표팀 주축이다. 2018년부터 지난해까진 중국 대표팀 총감을 지냈다. 올해부턴 필룩스그룹 유도단 남자팀 감독으로 부임했다. 
피주영 기자 akapj@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