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강경화에 “최장수 장관…국가위상 높이는데 특별한 공로”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체회의 및 외교안보부처 업무보고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체회의 및 외교안보부처 업무보고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조만간 자리에서 물러나는 강경화 외교부 장관을 향해 “우리 정부 첫 여성 외교부 장관이자 최장수 장관”이라며 그간의 노고를 격려했다.
 
이날 문 대통령은 청와대에서 주재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체회의 및 외교안보 부처 업무보고에서 “강 장관이 출범 초기 어려운 한반도 상황을 극복하고 북미, 남북 정상회담 등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가 진행되는 과정에서 헌신적으로 많은 역할과 기여를 해줬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지난해부터 코로나 위기 상황을 맞아 국제사회와 협력하고 대한민국의 위상을 높이는데 특별한 공로가 있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에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도 “당에서도 강 장관의 국가에 대한 헌신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강 장관은 문재인 정부 출범 직후부터 3년 반 동안 외교부를 이끌어왔다. 
 
한편 문 대통령은 지난 20일 강 장관의 교체를 결정하고 정의용 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을 후임으로 지명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