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보가 보낸 안내문엔 타인 신상이…120명 개인정보 유출

서울 마포구 국민건강보험공단. 뉴스1

서울 마포구 국민건강보험공단. 뉴스1

건강보험공단(건보) 전산 오류로 인해 100명이 넘는 개인정보가 유출된 것으로 파악됐다.
 
22일 업계에 따르면 건보는 지난해 11월께 전산 오류로 인해 약 120명의 개인정보가 담긴 직장가입자 자격변동 안내문을 다른 사람에게 보냈다.
 
이어 건보는 유출에 대한 사과문을 발송했으나, 피해자가 아닌 안내문을 받았던 다른 이들에게 발송했다.
 
이에 일부 피해자들은 개인정보 유출 혐의로 건보 관계자들을 경찰에 고소할 계획인 것으로 파악됐다.
 
건보 관계자는 "특정 직원이 일부러 정보를 유출하거나 실수한 건 아니다"라며 "프로그램 신규 개발 과정에서 오류가 발생했다"고 해명했다.
 
이어 "착오를 확인한 즉시 전산프로그램을 수정 완료하고 사과문을 우편으로 발송했다"고 덧붙였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