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무부 압수수색은 누구의 공익 위함이냐" 따져 물은 추미애

추미애 법무부 장관. 김성룡 기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 김성룡 기자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불법 출국금지 의혹 사건으로 법무부가 압수수색 당한 것과 관련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강한 유감을 표했다.
 
22일 추 장관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과연 누구의 공익인가요?’라는 제목의 짧은 글을 올렸다.
 
추 장관은 “검찰은 제 식구 감싸기 위해 동영상 같은 결정적 증거를 외면하고 오히려 피해자를 탄핵하는 수사를 해 두 번의 무혐의 처분을 함으로써 공소시효를 다 놓쳤다”며 과거 김 전 차관에 대한 검찰 수사를 비판했다.
 
이어 “출국금지 안 되게 조력하고 출국금지 안 된 정보도 흘려 위장 출국하려다 공항에서 긴급 출국금지로 해외 도피가 좌초된 실질적, 사후적 범죄 피의자를 위해 시나리오를 재구성하고 법무부를 압수수색하는 것은 누구의 공익을 위함이냐”고 따져 물었다.
 
김 전 차관의 불법 출금 의혹을 수사 중인 수원지검은 지난 20일에 이어 이날로 이틀째 관련 증거들을 찾기 위해 법무부를 압수수색했다.
 
앞서 추 장관은 지난 16일에도 검찰의 이번 수사를 두고 “누구를 표적으로 삼는 것인지 그 저의가 짐작된다”며 “지푸라기라도 잡아내 언론을 통해 여론몰이를 먼저 한 다음 마치 커다란 불법과 조직적 비위가 있는 사건인 양 수사의 불가피성을 내세우는 전형적인 ‘극장형 수사’를 벌이려는 느낌”이라고 맹비난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