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총리 "등교수업 검토하라" 교육부에 방역 전략 지시

정세균 국무총리가 휴일인 23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휴일인 23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등교수업 재개 여부를 검토하라고 23일 교육부에 지시했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회의에서 “교육부는 방역당국과 협의해 신학기 수업 방식과 학교 방역 전략을 미리 준비하라”고 말했다. 
 
정 총리는 “최근 세계보건기구(WHO)의 보고서에 따르면 지역 사회 유행 정도가 심각하지 않고 방역 수칙만 지켜진다면 학교는 감염 확산의 주요인이 될 가능성이 낮다는 분석 결과를 내놓고 있다”고 했다.
 
이는 앞서 방역 수장인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지난달 27일 공개한 논문과 일맥상통한다. 정 청장은 당시 소아감염학회지에 게재횐 논문에서 "학교 폐쇄로 얻는 이득은 제한적인 반면 등교 중지로 인한 개인적·사회적 피해는 크다"고 지적했다. 
 
정 총리는 “봄에는 등교수업을 정상적으로 진행할 수 있을지 학생과 학부모님의 기대와 걱정이 교차하고 있다”면서 “원격수업이 길어지면서 취약계층 아이들의 학습격차를 우려하는 목소리가 있고, 학부모님들의 돌봄 부담도 가중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지난 1년간의 경험을 토대로 관련 연구 결과와 각계 의견을 충분히 검토하라”고 교육부에 지시했다.
 
장주영 기자 jang.jooyoung@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