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발 변이, 사망 증가···치명률 높다" 존슨 英총리 경고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22일(현지시간) 코로나19 대응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AP=연합뉴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22일(현지시간) 코로나19 대응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AP=연합뉴스

 
영국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변이가 기존 바이러스보다 전파력은 물론 치명률도 30% 가량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22일(현지시간) 영국 BBC 등에 따르면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이날 코로나19 대응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존슨 총리는 “변이 바이러스가 더 빨리 퍼지는 것 뿐 아니라 더 높은 수준의 치명률과 관련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영국발 변이가 기존 바이러스보다 전파력이 더 높다는 점은 수차례 지적돼왔다. 그러나 치명률마저 더 높다는 관측이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실제로 영국의 신규 호흡기 바이러스 위협 자문그룹(NERVTAG) 소속 과학자들의 연구한 결과, 변이 바이러스가 약 30% 더 많은 사망자를 초래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영국 정부 최고과학자문관인 패트릭 발란스 경은 “기존 바이러스로 60세 코로나19 환자 1000명 중 10명이 사망했다. 변이 바이러스는 13명으로 증가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명확한 입증을 위해선 더 많은 분석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다행인 것은 변이 바이러스가 화이자와 아스트라제네카 코로나 백신에 반응을 보인다는 점이다. 발란스 경은 “현재 개발된 코로나19 백신이 영국발 변이 바이러스에 효과를 보이는 듯 하다”면서도 "남아공 발 변이 바이러스엔 백신이 무력화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장주영 기자 jang.jooyoung@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