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해철 장관, 대양호 침몰사고에 "인명 수색과 구조에 총력"

통영해양경찰이 23일 오후 경남 거제시 남부면 갈곶도 남동쪽 1.11㎞ (0.6해리) 해상에서 침수한 339t급 대형선망 127대양호 승선원을 구조하고 있다. [통영해경 제공]

통영해양경찰이 23일 오후 경남 거제시 남부면 갈곶도 남동쪽 1.11㎞ (0.6해리) 해상에서 침수한 339t급 대형선망 127대양호 승선원을 구조하고 있다. [통영해경 제공]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은 23일 오후 3시 57분께 경남 거제시 남부면 갈곶도 남동쪽 1.11㎞ 해상에서 339t급 대형 선망 어선 127대양호가 침몰한 것과 관련해 구조에 총력을 다할 것을 지시했다.
 
전 장관은 "해경, 해군과 부산시, 영도구, 경남도, 거제시 등 모든 행정력을 동원해 인명 수색·구조에 총력을 다할 것과 구조대원의 안전 확보에 전력을 기울일 것"이라며 "선원 명부를 신속히 파악해 가족들에게 알리고 현장 방문 등 지원에도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통영해양경찰서는 이날 연안해상교통관제센터(VTS)를 통해 신고를 접수하고 경비정 등 11척과 항공기 2대 등을 현장에 급파했다.
 
사고가 난 선박에는 한국인 9명, 인도네시아 1명 등 총 승선원 10명이 타고 있었다. 해경은 이 가운데 7명을 현장에서 구조했다. 나머지 승선원 3명을 찾기 위해 수색하는 한편 사고 원인을 파악하고 있다..
 
해경은 사고 지점 파고가 2m∼3.5m로 높고, 초속 14m∼16m의 강한 바람이 부는 풍랑주의보가 발효돼 수색에 어려움을 겪는다고 말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