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인이 방송에 "중요한게 아니다"…뭇매맞고 사과한 김새롬

김새롬이 방송 중 실언에 대해 즉각 사과했다. 사진은 다른 행사 때의 모습. 일간스포츠

김새롬이 방송 중 실언에 대해 즉각 사과했다. 사진은 다른 행사 때의 모습. 일간스포츠

방송인 김새롬이 '정인이 사건'과 관련한 방송에 대해 "지금 그게 중요한 게 아니다"라고 발언했다 비판이 쇄도하자 사과했다.

 
23일 오후 김새롬은 홈쇼핑 방송에서 상품을 소개하면서 같은 시간 SBS에서 방송 중인 '그것이 알고 싶다(그알)'을 언급했다. "지금 '그것이 알고 싶다' 끝났나요? 지금 그게 중요한 게 아니에요"라면서다. 이날 '그알'은 양부모의 학대로 생후 16개월 된 정인이가 사망한 사건의 후속 보도를 방영했다. 
 
전국민이 공분한 안타까운 사건을 대수롭지 않게 여기는 듯한 김새롬의 발언은 역풍을 불러왔다. 비판이 이어지자 김새롬은 방송 직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사과했다. 
김새롬 사과문. 인스타그램 캡처

김새롬 사과문. 인스타그램 캡처

 
그는 "방금 전 마친 생방송 진행 중 타 프로그램에 대한 저의 언급에 대하여 반성하는 마음으로 글을 남깁니다"라며 "오늘의 주제가 저 또한 많이 가슴 아파했고 많이 분노했던 사건을 다루고 있었다는 것을 미처 알지 못했고 또 몰랐더라도 프로그램 특성상 늘 중요한 이야기를 다루고 있음에도 신중하지 못한 발언을 한 저 자신에게도 많은 실망을 했습니다"라고 용서를 구했다.
 
이어 "여러분이 올려주시는 댓글을 읽으면서도 많은 것을 통감하고 있습니다. 질타와 댓글들 하나하나 되새기며 오늘 저의 경솔한 행동을 반성하겠습니다. 죄송합니다"라고 덧붙였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