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명중 6명이 대형마트 규제 반대"…20·30대가 가장 반대

지난해 6월 한 대형마트 의무휴업일 모습. 연합뉴스

지난해 6월 한 대형마트 의무휴업일 모습. 연합뉴스

 
대형마트의 공휴일 의무휴업에 국민 10명 중 6명이 반대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특히 20대와 30대 등 젊을수록 휴업 규제를 반대했다. 또  쿠팡이나 마켓컬리같은 온라인 쇼핑몰에 대한 여권의 영업시간 제한 움직임에 대해서도 20·30대의 반대 의견이 유독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경제인연합회가 24일 발표한 ‘유통규제 관련 소비자 인식 조사’에 따르면 대형마트 의무 휴업 규제에 대해 58.3%가 폐지 또는 완화해야 한다고 답했다. 의무 휴업을 유지해야 한다(30.1%)와 휴업 일수를 확대해야 한다(11.6%)는 의견도 41.7%로 집계됐다. 대형마트는 2013년부터 한 달에 이틀을 의무적으로 쉬고 있다. 마트 휴업일엔 소비자들이 주변 전통시장에서 물건을 사도록 유도한다는 게 규제 목적이다. 이번 조사는 전경련이 시장조사 기관 모노리서치에 의뢰해 전국 성인남녀 1036명을 대상으로 실시했다.
 

마트 닫으면 8%만 전통시장 이용

이번 조사에서 “집 근처 대형마트가 영업하지 않을 때 생필품을 어디에서 구입하십니까”라는 질문에 대해 ‘전통시장을 이용한다’는 응답은 8.3%로 나타났다. 이와 달리 ‘당일 구매하지 않고 대형마트 영업일까지 기다렸다가 구매한다’(28.1%)라거나 '온라인 구매로 대체한다'(14.7%)는 답변이 많았다. 이에 대해 전경련은 “의무휴업에 따른 전통시장 보호 효과는 크지 않고, 오히려 마트 입점 소상공인과 주변 상가에 피해를 줄 수 있다”고 주장했다.
 
서울 마포구 망원시장. 연합뉴스

서울 마포구 망원시장. 연합뉴스

 
마트 규제 찬반 의견을 연령대별로 구분한 결과 20대와 30대에서 반대 의견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규제에 반대하는 응답이 20대(72.0%)에서 가장 높았고, 50대(50.7%)가 가장 낮았다. 또 40대(54.7%), 60세 이상(55.8%), 30대(61.0%) 등의 순이었다. 
 
이번 조사에선 온라인 쇼핑 플랫폼 규제에 대한 찬반 물음도 포함됐다. 여권을 중심으로 한 정치권이 쿠팡ㆍ마켓컬리와 같은 온라인 쇼핑 플랫폼에 대해 영업시간, 취급 품목 제한을 검토하고 있어서다. 이 조사에서도 20대의 반대 응답은 81.0%로 가장 높았다. 30대(67.3%)와 40대(50.2%) 50대(45.1%), 60세 이상(42.1%) 등으로 나이가 젊을 수록 반대 비율이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전경련은 이번 조사 결과가 20대의 생활 특성과 쇼핑 트렌드 변화 흐름이 반영된 결과라고 분석했다. 권혁민 전경련 산업전략팀장은 “오프라인 쇼핑을 할 수 있는 시간이 주말에 집중되는 젊은 층일수록 유통업 의무휴업 규제를 더 불편해하는 것으로 보인다"며 "또 20대는 전통시장과의 상생에 관심이 없다는 게 아니라, 쇼핑 장소에서 전통시장이 멀게 느껴지다 보니 마트 규제의 취지가 잘 전달되지 않는 것 같다. 그만큼 소비 트렌드가 바뀐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미래 일자리 불안까지 겹쳐” 

서찬주 숙명여대 경영학부 교수는 “20대에게 소비 불편은 당장의 문제기도 하지만, 몇 년 뒤 대형마트와 온라인쇼핑몰은 자신들이 노릴 만한 좋은 직장인데 이 업계에 대한 규제로 일자리가 줄어들 수 있다는 불만 의식도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번 조사 결과를 20대의 개인주의 성향이 나타난 것으로 치부할 것이 아니라. 미래 일자리 감소라는 그들의 우려가 반영된 답변으로 봐야 한다는 것이다. 김성숙 계명대 소비자정보학과 교수는 “40~50대는 유통업 규제의 취지를 자세히 들었지만 20~30대는 그렇지 않은 측면이 있다"면서도 "대형 마트 시장 규제로 인한 소비자 불편이 전통시장 보호라는 가치보다 크다는 게 20대의 판단인 것 같다"고 말했다.
 
최선욱 기자 isotope@joongang.co.kr